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입력 2019.12.05 (11:05) 수정 2019.12.05 (11:59) 사회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첩보 생산자로 알려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국무총리실 문모 사무관이 오늘(5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국무총리실 소속 문 모 사무관을 상대로 김 전 시장 관련 제보 입수 경위와 이후 경찰청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문 사무관이 송병기 울산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측과 관련한 제보를 SNS로 건네받고 이를 첩보로 정리해 반부패비서실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먼저 제보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최초 제보 그리고 첩보 생산 경위와 관련해 양측의 말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은 문 사무관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캐물을 방침입니다.
  •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 입력 2019.12.05 (11:05)
    • 수정 2019.12.05 (11:59)
    사회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첩보 생산자로 알려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국무총리실 문모 사무관이 오늘(5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국무총리실 소속 문 모 사무관을 상대로 김 전 시장 관련 제보 입수 경위와 이후 경찰청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문 사무관이 송병기 울산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측과 관련한 제보를 SNS로 건네받고 이를 첩보로 정리해 반부패비서실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먼저 제보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최초 제보 그리고 첩보 생산 경위와 관련해 양측의 말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은 문 사무관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캐물을 방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