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입력 2019.12.05 (11:05) 수정 2019.12.05 (11:59) 사회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첩보 생산자로 알려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국무총리실 문모 사무관이 오늘(5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국무총리실 소속 문 모 사무관을 상대로 김 전 시장 관련 제보 입수 경위와 이후 경찰청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문 사무관이 송병기 울산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측과 관련한 제보를 SNS로 건네받고 이를 첩보로 정리해 반부패비서실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먼저 제보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최초 제보 그리고 첩보 생산 경위와 관련해 양측의 말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은 문 사무관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캐물을 방침입니다.
  •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 입력 2019.12.05 (11:05)
    • 수정 2019.12.05 (11:59)
    사회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문건 작성자 소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첩보 생산자로 알려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출신 국무총리실 문모 사무관이 오늘(5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국무총리실 소속 문 모 사무관을 상대로 김 전 시장 관련 제보 입수 경위와 이후 경찰청에 전달된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문 사무관이 송병기 울산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측과 관련한 제보를 SNS로 건네받고 이를 첩보로 정리해 반부패비서실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송 부시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먼저 제보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최초 제보 그리고 첩보 생산 경위와 관련해 양측의 말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은 문 사무관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캐물을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