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법무장관에 판사 출신 5선 추미애 내정…“사법개혁 완수 기대”
입력 2019.12.05 (11:11) 수정 2019.12.05 (11:59) 정치
문 대통령, 법무장관에 판사 출신 5선 추미애 내정…“사법개혁 완수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5일) 신임 법무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을 내정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지 50여 일 만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5일) 브리핑에서 추 의원의 법무부 장관 내정을 발표하고, "판사와 국회의원으로 쌓은 법률 전문성과 정치력, 추 의원이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 의원은 소외 계층 권익 보호를 위해 법조인이 됐고, 국민 중심의 판결이란 철학을 지켜온 소신 강한 판사로 평가받았다"며, "헌정 사상 최초로 지역구 5선 여성 의원으로 활동하며 뛰어난 정치력 발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추 의원은 대구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24회 사법 시험에 합격해 광주고법 등에서 판사로 일했습니다.

15~16대, 18~20대 국회의원을 지낸 5선 의원으로, 2016년부터 2년 동안 민주당 당 대표를 역임했습니다.

개혁 성향으로 정치적 중량감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추 의원을 내정한 것은 문 대통령이 더욱 강도 높은 검찰개혁 드라이브를 예고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 '유재수 감찰 중단' 의혹 수사 등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이어지면서 국정 운영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검찰을 견제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추 의원에게는 검찰개혁 완수라는 임무가 주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검찰에 대한 감찰권과 인사권을 적극 행사할지가 관심입니다.

민주당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지자 검찰의 압박 수사가 의심된다며, 검찰에 대한 특별감찰 필요성을 제기해왔습니다.
  • 문 대통령, 법무장관에 판사 출신 5선 추미애 내정…“사법개혁 완수 기대”
    • 입력 2019.12.05 (11:11)
    • 수정 2019.12.05 (11:59)
    정치
문 대통령, 법무장관에 판사 출신 5선 추미애 내정…“사법개혁 완수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5일) 신임 법무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을 내정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지 50여 일 만입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5일) 브리핑에서 추 의원의 법무부 장관 내정을 발표하고, "판사와 국회의원으로 쌓은 법률 전문성과 정치력, 추 의원이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 정의, 법치 국가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 의원은 소외 계층 권익 보호를 위해 법조인이 됐고, 국민 중심의 판결이란 철학을 지켜온 소신 강한 판사로 평가받았다"며, "헌정 사상 최초로 지역구 5선 여성 의원으로 활동하며 뛰어난 정치력 발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추 의원은 대구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24회 사법 시험에 합격해 광주고법 등에서 판사로 일했습니다.

15~16대, 18~20대 국회의원을 지낸 5선 의원으로, 2016년부터 2년 동안 민주당 당 대표를 역임했습니다.

개혁 성향으로 정치적 중량감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추 의원을 내정한 것은 문 대통령이 더욱 강도 높은 검찰개혁 드라이브를 예고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 '유재수 감찰 중단' 의혹 수사 등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이어지면서 국정 운영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검찰을 견제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추 의원에게는 검찰개혁 완수라는 임무가 주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검찰에 대한 감찰권과 인사권을 적극 행사할지가 관심입니다.

민주당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지자 검찰의 압박 수사가 의심된다며, 검찰에 대한 특별감찰 필요성을 제기해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