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디디의 우산’
입력 2019.12.05 (11:28) 수정 2019.12.05 (11:34) 문화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디디의 우산’
소설가들이 올해 가장 좋은 소설로 꼽은 작품은 황정은 작가의 '디디의 우산'으로 나타났습니다.

교보문고 팟캐스트 낭만서점이 소설가 100여 명에게 '올해의 소설' 추천을 의뢰해 최종 50명에게 답변을 받은 결과, 황정은 작가의 소설 '디디의 우산'이 소설가 11명의 추천을 받아 올해 최고의 소설로 뽑혔습니다.

2위는 박상영의 '대도시의 사랑법'과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으로 나란히 9명의 추천을 받았습니다. 이어 편혜영의 소설 '소년이로'와 권여선 작가의 '레몬'이 각각 7명 추천을 받아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교보문고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젊은 작가들의 강세가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2월에 출간된 도서를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디디의 우산’
    • 입력 2019.12.05 (11:28)
    • 수정 2019.12.05 (11:34)
    문화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디디의 우산’
소설가들이 올해 가장 좋은 소설로 꼽은 작품은 황정은 작가의 '디디의 우산'으로 나타났습니다.

교보문고 팟캐스트 낭만서점이 소설가 100여 명에게 '올해의 소설' 추천을 의뢰해 최종 50명에게 답변을 받은 결과, 황정은 작가의 소설 '디디의 우산'이 소설가 11명의 추천을 받아 올해 최고의 소설로 뽑혔습니다.

2위는 박상영의 '대도시의 사랑법'과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으로 나란히 9명의 추천을 받았습니다. 이어 편혜영의 소설 '소년이로'와 권여선 작가의 '레몬'이 각각 7명 추천을 받아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교보문고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젊은 작가들의 강세가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2월에 출간된 도서를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