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속 막아줄게”…수천만 원 챙긴 퇴직 경찰 입건
입력 2019.12.05 (11:38) 수정 2019.12.05 (11:45) 사회
“구속 막아줄게”…수천만 원 챙긴 퇴직 경찰 입건
구속을 막아주겠다며 피의자에게 수천만 원을 받아챙긴 전직 경찰관이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퇴직 경찰 60대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6월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조세포탈 혐의로 수사를 받던 피의자 B 씨에게 구속 수사를 면하게 해주겠다고 접근해 2천9백여만 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서울 강남권 경찰서에서 재직한 경험 등을 내세우며 B 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A 씨의 말을 믿고 돈을 준 B 씨가 구속됐고, 그 뒤 B 씨 가족이 "돈을 줬는데 왜 구속이 됐냐"고 송파경찰서에서 난동을 부리며 사건은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다음 주 초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구속 막아줄게”…수천만 원 챙긴 퇴직 경찰 입건
    • 입력 2019.12.05 (11:38)
    • 수정 2019.12.05 (11:45)
    사회
“구속 막아줄게”…수천만 원 챙긴 퇴직 경찰 입건
구속을 막아주겠다며 피의자에게 수천만 원을 받아챙긴 전직 경찰관이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퇴직 경찰 60대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6월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조세포탈 혐의로 수사를 받던 피의자 B 씨에게 구속 수사를 면하게 해주겠다고 접근해 2천9백여만 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서울 강남권 경찰서에서 재직한 경험 등을 내세우며 B 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A 씨의 말을 믿고 돈을 준 B 씨가 구속됐고, 그 뒤 B 씨 가족이 "돈을 줬는데 왜 구속이 됐냐"고 송파경찰서에서 난동을 부리며 사건은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다음 주 초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