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벌새’, 영화제작자들이 뽑은 올해의 작품상
입력 2019.12.05 (11:56) 연합뉴스
‘벌새’, 영화제작자들이 뽑은 올해의 작품상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영화 제작자들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작품으로 꼽혔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올해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작품상에 '벌새'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감독상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뽑혔다. 남우주연상은 '증인' 정우성, 여우주연상은 '생일' 전도연이 각각 차지했다.

남우조연상은 '스윙키즈' 오정세, 여우조연상은 '나랏말싸미' 고 전미선에게 돌아갔다.

각본상은 '국가부도의 날', 촬영상과 음향상은 '봉오동 전투'가 받았다.

'기생충'은 조명상과 미술상까지 얹어 3관왕을 차지했다. 기술상은 '엑시트', 편집상은 '극한직업'이 각각 선정됐다.

공로상 수상자는 '별들의 고향','바람 불어 좋은 날' 등을 연출한 이장호 감독이 뽑혔다.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후 6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벌새’, 영화제작자들이 뽑은 올해의 작품상
    • 입력 2019.12.05 (11:56)
    연합뉴스
‘벌새’, 영화제작자들이 뽑은 올해의 작품상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영화 제작자들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작품으로 꼽혔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올해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작품상에 '벌새'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감독상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뽑혔다. 남우주연상은 '증인' 정우성, 여우주연상은 '생일' 전도연이 각각 차지했다.

남우조연상은 '스윙키즈' 오정세, 여우조연상은 '나랏말싸미' 고 전미선에게 돌아갔다.

각본상은 '국가부도의 날', 촬영상과 음향상은 '봉오동 전투'가 받았다.

'기생충'은 조명상과 미술상까지 얹어 3관왕을 차지했다. 기술상은 '엑시트', 편집상은 '극한직업'이 각각 선정됐다.

공로상 수상자는 '별들의 고향','바람 불어 좋은 날' 등을 연출한 이장호 감독이 뽑혔다.

시상식은 오는 17일 오후 6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