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정부요청에 답했다’ 송병기 주장에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
입력 2019.12.05 (12:00) 수정 2019.12.05 (12:04) 정치
靑, ‘정부요청에 답했다’ 송병기 주장에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
청와대는 오늘(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최초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제보가 아닌 정부 요청으로 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누구의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으로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부시장은 어제 KBS 기자와 만나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외부 제보를 받았다고 했지만, 당사자는 청와대 요구로 알려줬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어떤 게 사실인지는 저희가 더 이상 밝혀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저희는 수사기관이 아니어서 누군가를 수사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수사권이 없는 한계 속에서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사건의 첩보가 '외부 제보'로 드러나 그대로 발표한 것이며, 송 부시장의 상반된 주장의 진위는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밝힐 문제라는 입장인 셈입니다.

이 관계자는 "저희가 파악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고, 그 파악된 바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제보를 받았다는 문모 행정관에게 질문해서 답변을 받았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확한 조사기법을 묻는 것이라면 그건 제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A 행정관이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제보자에 대해 '특정 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만 설명했습니다.

브리핑 이후 제보자는 송 부시장으로, A 행정관은 현재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하는 문모 사무관이라는 점이 KBS 등 언론보도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가 외부 제보자라고 밝힌 이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으로 드러난 데다 청와대 발표와 송 부시장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 논란이 더욱 증폭되고 있습니다.
  • 靑, ‘정부요청에 답했다’ 송병기 주장에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
    • 입력 2019.12.05 (12:00)
    • 수정 2019.12.05 (12:04)
    정치
靑, ‘정부요청에 답했다’ 송병기 주장에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
청와대는 오늘(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최초 제보자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제보가 아닌 정부 요청으로 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누구의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으로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부시장은 어제 KBS 기자와 만나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외부 제보를 받았다고 했지만, 당사자는 청와대 요구로 알려줬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어떤 게 사실인지는 저희가 더 이상 밝혀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저희는 수사기관이 아니어서 누군가를 수사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수사권이 없는 한계 속에서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사건의 첩보가 '외부 제보'로 드러나 그대로 발표한 것이며, 송 부시장의 상반된 주장의 진위는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밝힐 문제라는 입장인 셈입니다.

이 관계자는 "저희가 파악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고, 그 파악된 바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제보를 받았다는 문모 행정관에게 질문해서 답변을 받았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확한 조사기법을 묻는 것이라면 그건 제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A 행정관이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제보자에 대해 '특정 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만 설명했습니다.

브리핑 이후 제보자는 송 부시장으로, A 행정관은 현재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하는 문모 사무관이라는 점이 KBS 등 언론보도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가 외부 제보자라고 밝힌 이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으로 드러난 데다 청와대 발표와 송 부시장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 논란이 더욱 증폭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