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현 첩보 의혹’ 송병기 부시장,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입력 2019.12.07 (11:59) 수정 2019.12.07 (12: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김기현 첩보 의혹’ 송병기 부시장,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의혹 문건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송 부시장 자택 압수수색도 진행한 검찰은 조만간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6일) 오전 검찰에 소환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이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서 작성된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의혹 문건의 제보잡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친 송 부시장이 대기 중이던 기자들을 피해 귀가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 비위 의혹을 전달한 경위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문건은 외부제보자의 제보로 만들어졌다고 한 청와대 발표 뒤, 그제는 제보를 받아 문건을 작성한 문 모 전 행정관을, 어제는 제보를 한 송 부시장을 바로 부른 겁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사무실뿐 아니라 자택과 관용 차량 등에 대해서도 동시에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송 부시장 자택 압수수색 직후/어제 : "(압수수색에서 어떤 자료를 중점적으로 확보하려 하셨습니까. 영장에 나와있는 혐의는 뭡니까?) ......"]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컴퓨터 저장장치 등 박스 3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습니다.

"정부가 요구했다. 전화로 이야기했다"는 송 부시장의 말과 "SNS 메시지를 제보자가 보내왔다"는 청와대 발표가 엇갈리는 상황.

검찰은 먼저 문 전 행정관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제보를 받게 된 경위 등을 자세히 파악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 전 행정관의 진술은 송 부시장에 대한 조사의 토대가 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송 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측 비위 의혹을 제보하던 즈음에 송철호 현 울산시장이 캠프에 합류한 만큼 당시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 한 것은 아닌 지 주요 조사 대상입니다.

또 송 부시장이 지역 건설 관련 업체에 김기현 전 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을 전달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첩보 이첩 경위 등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김기현 첩보 의혹’ 송병기 부시장,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 입력 2019.12.07 (11:59)
    • 수정 2019.12.07 (12:13)
    뉴스 12
‘김기현 첩보 의혹’ 송병기 부시장,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의혹 문건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송 부시장 자택 압수수색도 진행한 검찰은 조만간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6일) 오전 검찰에 소환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이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서 작성된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의혹 문건의 제보잡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친 송 부시장이 대기 중이던 기자들을 피해 귀가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 비위 의혹을 전달한 경위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문건은 외부제보자의 제보로 만들어졌다고 한 청와대 발표 뒤, 그제는 제보를 받아 문건을 작성한 문 모 전 행정관을, 어제는 제보를 한 송 부시장을 바로 부른 겁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사무실뿐 아니라 자택과 관용 차량 등에 대해서도 동시에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송 부시장 자택 압수수색 직후/어제 : "(압수수색에서 어떤 자료를 중점적으로 확보하려 하셨습니까. 영장에 나와있는 혐의는 뭡니까?) ......"]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컴퓨터 저장장치 등 박스 3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습니다.

"정부가 요구했다. 전화로 이야기했다"는 송 부시장의 말과 "SNS 메시지를 제보자가 보내왔다"는 청와대 발표가 엇갈리는 상황.

검찰은 먼저 문 전 행정관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제보를 받게 된 경위 등을 자세히 파악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 전 행정관의 진술은 송 부시장에 대한 조사의 토대가 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송 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측 비위 의혹을 제보하던 즈음에 송철호 현 울산시장이 캠프에 합류한 만큼 당시 선거에 영향을 끼치려 한 것은 아닌 지 주요 조사 대상입니다.

또 송 부시장이 지역 건설 관련 업체에 김기현 전 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을 전달했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첩보 이첩 경위 등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