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홍콩 시위 반 년’ 대규모 집회…베이징 다녀온 ‘강경파’ 경찰총수
입력 2019.12.08 (21:25) 수정 2019.12.08 (22: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홍콩 시위 반 년’ 대규모 집회…베이징 다녀온 ‘강경파’ 경찰총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홍콩 시민들이 오늘(8일)도 거리로 나왔습니다.

지난달 지방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했음에도, 홍콩 정부와 중국 모두 요지부동인 데 대해 불만이 표출된 것인데요.

홍콩 사태가 다시 선거 전의 충돌 국면으로 돌아가는 모양샙니다.

베이징에서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홍콩 도심이 또다시 시위대의 검은 물결로 뒤덮였습니다.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해 센트럴까지 이어진 행진은 곳곳에 배치된 무장 경찰이 지켜보는 속에서 비교적 평화적으로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집회 시간과 진행 경로 등 각종 조건을 내걸고, 집회를 허가했습니다.

넉 달 만의 대규모 집회 허가는 지난달 지방선거의 범민주 진영 압승 이후 달라진 정치 지형이 반영됐단 분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시위대가 느끼는 건 여기까집니다.

시위대는 행정장관 직선제 등 5대 요구사항엔 일절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당장 내일(9일)부터 이른파 3파 투쟁과 대중교통 방해 등을 재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소피/홍콩 시위대 : "모든 홍콩 사람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우리는 경찰의 폭력 앞에서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홍콩과 중국 당국 역시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신임 경찰총수인 크리스 탕은 주말 사이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공안부장 등을 차례로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미국이 홍콩 인권법안을 제정한 뒤 더욱 강경해진 중국 당국은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습니다.

[크리스 탕/홍콩 경무처장 : "강경책과 온건책 동시에 쓸 것입니다. 불법 폭력 행위에는 단호히 대응할 것입니다."]

오는 16일에는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진핑 주석을 한달 여 만에 다시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서도 폭력 시위에 엄단 조치를 재확인할 것으로 보여, 홍콩의 긴장감은 다시 높아질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홍콩 시위 반 년’ 대규모 집회…베이징 다녀온 ‘강경파’ 경찰총수
    • 입력 2019.12.08 (21:25)
    • 수정 2019.12.08 (22:23)
    뉴스 9
‘홍콩 시위 반 년’ 대규모 집회…베이징 다녀온 ‘강경파’ 경찰총수
[앵커]

홍콩 시민들이 오늘(8일)도 거리로 나왔습니다.

지난달 지방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했음에도, 홍콩 정부와 중국 모두 요지부동인 데 대해 불만이 표출된 것인데요.

홍콩 사태가 다시 선거 전의 충돌 국면으로 돌아가는 모양샙니다.

베이징에서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홍콩 도심이 또다시 시위대의 검은 물결로 뒤덮였습니다.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해 센트럴까지 이어진 행진은 곳곳에 배치된 무장 경찰이 지켜보는 속에서 비교적 평화적으로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집회 시간과 진행 경로 등 각종 조건을 내걸고, 집회를 허가했습니다.

넉 달 만의 대규모 집회 허가는 지난달 지방선거의 범민주 진영 압승 이후 달라진 정치 지형이 반영됐단 분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시위대가 느끼는 건 여기까집니다.

시위대는 행정장관 직선제 등 5대 요구사항엔 일절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당장 내일(9일)부터 이른파 3파 투쟁과 대중교통 방해 등을 재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소피/홍콩 시위대 : "모든 홍콩 사람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우리는 경찰의 폭력 앞에서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홍콩과 중국 당국 역시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신임 경찰총수인 크리스 탕은 주말 사이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공안부장 등을 차례로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미국이 홍콩 인권법안을 제정한 뒤 더욱 강경해진 중국 당국은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습니다.

[크리스 탕/홍콩 경무처장 : "강경책과 온건책 동시에 쓸 것입니다. 불법 폭력 행위에는 단호히 대응할 것입니다."]

오는 16일에는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진핑 주석을 한달 여 만에 다시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자리에서도 폭력 시위에 엄단 조치를 재확인할 것으로 보여, 홍콩의 긴장감은 다시 높아질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