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입력 2019.12.10 (06:05) 수정 2019.12.10 (06: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명언을 남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별세했습니다.

향년 83세입니다.

한국의 고도성장기를 상징하는 경영자였죠.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밤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숙환으로 삶을 마감했습니다.

2017년 공개석상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나타냈던 김 전 회장은 지난해부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우중 전 회장은 1967년 서른한 살때 대우실업을 창업했고 불과 10여 년 만에 4대 재벌로 성장했습니다.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의 고도성장기에 김 전 회장은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의 규모를 키웠고 세계 시장을 개척한 1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우중/대우그룹 전 회장/1984년 : "우리 근로자들은 한 달에 2번밖에 안 놀아요. 여러분 들으면 나를 비난할지 모르겠지만 (한 달에) 4일 있는 일요일도 못 논다 이거야."]

대우는 한국 재벌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동유럽과 동남아 등에 진출했고, 이러한 김회장의 경영철학을 담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책은 베스트셀러가 됐습니다.

성장만큼 몰락도 급작스러웠습니다.

IMF 구제금융 사태로 자금난을 겪던 중 사상 최대 규모인 41조 원대 분식회계가 드러난 겁니다.

1999년 김 회장이 해외로 도피한 뒤 대우그룹은 해체됐고 6년 뒤 귀국한 김 회장에게 징역 8년 6개월, 추징금 17조 9천억 원이 선고됐습니다.

이후 사면은 받았지만 추징금은 내지 않은 채, 베트남 등지를 오가며 살았습니다.

한국 경제에 '세계경영'이란 화두를 던졌던 고 김우중 전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아주대 병원에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 입력 2019-12-10 06:07:09
    • 수정2019-12-10 06:13:26
    뉴스광장 1부
[앵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명언을 남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별세했습니다.

향년 83세입니다.

한국의 고도성장기를 상징하는 경영자였죠.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밤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숙환으로 삶을 마감했습니다.

2017년 공개석상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나타냈던 김 전 회장은 지난해부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우중 전 회장은 1967년 서른한 살때 대우실업을 창업했고 불과 10여 년 만에 4대 재벌로 성장했습니다.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의 고도성장기에 김 전 회장은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의 규모를 키웠고 세계 시장을 개척한 1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우중/대우그룹 전 회장/1984년 : "우리 근로자들은 한 달에 2번밖에 안 놀아요. 여러분 들으면 나를 비난할지 모르겠지만 (한 달에) 4일 있는 일요일도 못 논다 이거야."]

대우는 한국 재벌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동유럽과 동남아 등에 진출했고, 이러한 김회장의 경영철학을 담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책은 베스트셀러가 됐습니다.

성장만큼 몰락도 급작스러웠습니다.

IMF 구제금융 사태로 자금난을 겪던 중 사상 최대 규모인 41조 원대 분식회계가 드러난 겁니다.

1999년 김 회장이 해외로 도피한 뒤 대우그룹은 해체됐고 6년 뒤 귀국한 김 회장에게 징역 8년 6개월, 추징금 17조 9천억 원이 선고됐습니다.

이후 사면은 받았지만 추징금은 내지 않은 채, 베트남 등지를 오가며 살았습니다.

한국 경제에 '세계경영'이란 화두를 던졌던 고 김우중 전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아주대 병원에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