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입력 2019.12.10 (06:05) 수정 2019.12.10 (06: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명언을 남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별세했습니다.

향년 83세입니다.

한국의 고도성장기를 상징하는 경영자였죠.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밤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숙환으로 삶을 마감했습니다.

2017년 공개석상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나타냈던 김 전 회장은 지난해부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우중 전 회장은 1967년 서른한 살때 대우실업을 창업했고 불과 10여 년 만에 4대 재벌로 성장했습니다.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의 고도성장기에 김 전 회장은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의 규모를 키웠고 세계 시장을 개척한 1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우중/대우그룹 전 회장/1984년 : "우리 근로자들은 한 달에 2번밖에 안 놀아요. 여러분 들으면 나를 비난할지 모르겠지만 (한 달에) 4일 있는 일요일도 못 논다 이거야."]

대우는 한국 재벌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동유럽과 동남아 등에 진출했고, 이러한 김회장의 경영철학을 담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책은 베스트셀러가 됐습니다.

성장만큼 몰락도 급작스러웠습니다.

IMF 구제금융 사태로 자금난을 겪던 중 사상 최대 규모인 41조 원대 분식회계가 드러난 겁니다.

1999년 김 회장이 해외로 도피한 뒤 대우그룹은 해체됐고 6년 뒤 귀국한 김 회장에게 징역 8년 6개월, 추징금 17조 9천억 원이 선고됐습니다.

이후 사면은 받았지만 추징금은 내지 않은 채, 베트남 등지를 오가며 살았습니다.

한국 경제에 '세계경영'이란 화두를 던졌던 고 김우중 전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아주대 병원에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 입력 2019.12.10 (06:05)
    • 수정 2019.12.10 (06:13)
    뉴스광장 1부
‘세계경영’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83세로 별세
[앵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명언을 남긴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별세했습니다.

향년 83세입니다.

한국의 고도성장기를 상징하는 경영자였죠.

백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밤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숙환으로 삶을 마감했습니다.

2017년 공개석상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나타냈던 김 전 회장은 지난해부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우중 전 회장은 1967년 서른한 살때 대우실업을 창업했고 불과 10여 년 만에 4대 재벌로 성장했습니다.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의 고도성장기에 김 전 회장은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의 규모를 키웠고 세계 시장을 개척한 1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김우중/대우그룹 전 회장/1984년 : "우리 근로자들은 한 달에 2번밖에 안 놀아요. 여러분 들으면 나를 비난할지 모르겠지만 (한 달에) 4일 있는 일요일도 못 논다 이거야."]

대우는 한국 재벌들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동유럽과 동남아 등에 진출했고, 이러한 김회장의 경영철학을 담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책은 베스트셀러가 됐습니다.

성장만큼 몰락도 급작스러웠습니다.

IMF 구제금융 사태로 자금난을 겪던 중 사상 최대 규모인 41조 원대 분식회계가 드러난 겁니다.

1999년 김 회장이 해외로 도피한 뒤 대우그룹은 해체됐고 6년 뒤 귀국한 김 회장에게 징역 8년 6개월, 추징금 17조 9천억 원이 선고됐습니다.

이후 사면은 받았지만 추징금은 내지 않은 채, 베트남 등지를 오가며 살았습니다.

한국 경제에 '세계경영'이란 화두를 던졌던 고 김우중 전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12일 아주대 병원에서 거행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