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심위, EBS ‘보니하니’ 유통 동영상 심의 절차 착수
입력 2019.12.12 (18:08) 수정 2019.12.12 (19:39) IT·과학
방심위, EBS ‘보니하니’ 유통 동영상 심의 절차 착수
방송 출연자들이 또다른 출연자에게 막말을 하는 등 비난이 커지고 있는 EBS '보니하니' 영상물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심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방심위 관계자는 해당 콘텐츠가 EBS 공식 유튜브에서는 삭제됐지만 다른 사이트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심의 대상 내용 ▲소리는 났지만 때리는 장면이 확인이 되지 않은 화면, ▲"너는 리스테린으로 소독한, 그리고 독한" 이라고 하는 화면, ▲목을 거세게 잡아 조르는 화면, ▲물병을 눌러 짜서 눈에 물을 뿌리는 화면 등 4가지 유형입니다.

방심위는 해당 내용이 담긴 게시물에 대해 최대한 빨리 통신소위에서 심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대해 방심위 통신소위는 시정요구를 할 수 있고, 국내 서버에 있는 콘텐츠에 대해서는 삭제 조치하고 해외 서버의 경우 접속 차단 조치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해당 방송 제작사인 EBS에 대해선 심의나 제재가 이뤄지지 않습니다. 방심위 관계자는 "논란의 장면은 '유튜브'를 통해 방송돼 '통신 심의'를 하게 되는데 EBS는 이미 해당 내용을 삭제해 심의 대상이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11일) EBS 어린이 예능 '톡!톡!보니하니'의 유튜브 생방송에서 출연자들이 다른 출연자에게 막말을 하고, 폭행을 하는 듯한 장면이 방송돼 파문이 일었습니다.

비난이 커지자 EBS는 김명중 사장 이름의 사과문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과 이행계획을 수립했다"며 "출연자 2명을 출연 정지 시키고 유튜브 영상을 삭제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EBS는 또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을 잠정 중단하고 관련 간부들을 보직 해임했습니다.
  • 방심위, EBS ‘보니하니’ 유통 동영상 심의 절차 착수
    • 입력 2019.12.12 (18:08)
    • 수정 2019.12.12 (19:39)
    IT·과학
방심위, EBS ‘보니하니’ 유통 동영상 심의 절차 착수
방송 출연자들이 또다른 출연자에게 막말을 하는 등 비난이 커지고 있는 EBS '보니하니' 영상물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심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방심위 관계자는 해당 콘텐츠가 EBS 공식 유튜브에서는 삭제됐지만 다른 사이트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심의 대상 내용 ▲소리는 났지만 때리는 장면이 확인이 되지 않은 화면, ▲"너는 리스테린으로 소독한, 그리고 독한" 이라고 하는 화면, ▲목을 거세게 잡아 조르는 화면, ▲물병을 눌러 짜서 눈에 물을 뿌리는 화면 등 4가지 유형입니다.

방심위는 해당 내용이 담긴 게시물에 대해 최대한 빨리 통신소위에서 심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 대해 방심위 통신소위는 시정요구를 할 수 있고, 국내 서버에 있는 콘텐츠에 대해서는 삭제 조치하고 해외 서버의 경우 접속 차단 조치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해당 방송 제작사인 EBS에 대해선 심의나 제재가 이뤄지지 않습니다. 방심위 관계자는 "논란의 장면은 '유튜브'를 통해 방송돼 '통신 심의'를 하게 되는데 EBS는 이미 해당 내용을 삭제해 심의 대상이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11일) EBS 어린이 예능 '톡!톡!보니하니'의 유튜브 생방송에서 출연자들이 다른 출연자에게 막말을 하고, 폭행을 하는 듯한 장면이 방송돼 파문이 일었습니다.

비난이 커지자 EBS는 김명중 사장 이름의 사과문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사고를 인지한 즉시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전사적 차원의 대책과 이행계획을 수립했다"며 "출연자 2명을 출연 정지 시키고 유튜브 영상을 삭제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EBS는 또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을 잠정 중단하고 관련 간부들을 보직 해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