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13일) 국회 본회의…‘패스트트랙 법안’ 여야 충돌 예고
입력 2019.12.13 (01:01) 정치
국회는 오늘(13일) 오후 임시국회 첫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시도합니다.

민주당은 오전까지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단일안을 만들어 본회의에 상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선거법의 경우 연동형 의석에 대한 상한선(캡) 도입 여부와 석패율제도 방식 등이 막판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상정될 경우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저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본회의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상태라, 여야 간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오늘 본회의에서는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못한 예산부수법안과 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의 상정도 함께 시도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늘(13일) 국회 본회의…‘패스트트랙 법안’ 여야 충돌 예고
    • 입력 2019-12-13 01:01:03
    정치
국회는 오늘(13일) 오후 임시국회 첫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시도합니다.

민주당은 오전까지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단일안을 만들어 본회의에 상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선거법의 경우 연동형 의석에 대한 상한선(캡) 도입 여부와 석패율제도 방식 등이 막판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상정될 경우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저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본회의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상태라, 여야 간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오늘 본회의에서는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못한 예산부수법안과 유치원 3법 등 민생법안의 상정도 함께 시도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