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비건 “북한 비핵화 요구하는 미국 방침 변함없어”
입력 2019.12.15 (10:43) 수정 2019.12.15 (10:43) 국제
비건 “북한 비핵화 요구하는 미국 방침 변함없어”
미국 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한국 방문에 앞서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일본 NHK 방송이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현지시간 어제(14일) 워싱턴DC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 출국장에서 NHK의 취재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서,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 요구는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국 방문 중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비건 “북한 비핵화 요구하는 미국 방침 변함없어”
    • 입력 2019.12.15 (10:43)
    • 수정 2019.12.15 (10:43)
    국제
비건 “북한 비핵화 요구하는 미국 방침 변함없어”
미국 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한국 방문에 앞서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일본 NHK 방송이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현지시간 어제(14일) 워싱턴DC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 출국장에서 NHK의 취재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서,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 요구는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국 방문 중 판문점에서 북측과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