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차 아닌 척 ‘꼼수’…일본차 판매사 “두 자리 번호판 드려요”
입력 2019.12.15 (21:15) 수정 2019.12.15 (23: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새 차 아닌 척 ‘꼼수’…일본차 판매사 “두 자리 번호판 드려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자동차 번호판 중에 앞자리가 세 자릿수인 번호판 종종 보실 텐데요.

올해 9월 자동차 번호체계가 바뀌면서 9월 이후에 구입한 차량들의 번호판 앞자리는 세 자릿수입니다.

그런데 요즘 일부 일본차 판매사들이 두 자릿수 번호판을 주겠다고 홍보를 하고 있다는데, 이유가 무엇일까요.

김애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일본차 매장...

불매운동 때문에 세 자릿수 번호판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놓자 딜러가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킵니다.

[A 일본 차 판매 직원/음성변조 : "(번호판 앞자리) 두 자릿수 원하시면 만들어 드릴 수 있습니다. 원래 긴 게 달려 있는데 짧은 걸로 받을 수 있는 서류를 만들어야죠."]

다른 일본차 매장에선 일본차 업체들도 같은 방법을 쓴다고 귀띔합니다.

[B 일본 차 판매 직원/음성변조 : "OOO도 하고 있고 OO도 하고 있고 대부분 일본 차들 다 준비하고 있습니다."]

'두자릿수 번호판'을 권하는 건 지난 9월에 자동차 번호체계가 세 자릿수로 바뀌었기 때문에, 이 새 번호판이 불매운동 이후에 샀다는 근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새 차의 번호판을 받으려면 자동차업체가 발급하는 '자동차 제작증'을 자치단체에 제출합니다.

이때 차량의 '번호판 규격'과 달리 '긴 번호판' 크기가 아닌 짧은 번호판 규격을 기록하는 수법입니다.

짦은 번호판은 아직 앞자리가 두자리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두자릿수의 짧은 번호판을 받은 뒤에 자동차검사소에서 두 자릿수 번호에 크기만 긴 번호판으로 바꾸는 겁니다.

자치단체는 자동차 제작증에 있는 기록만 보고 발급할 뿐입니다.

[김상태/광주 남구청 교통과 : "(제작증)에 표시가 되어 있는 차량들은 규격이 앞에 뒤에 내용대로 (제작 지시를 합니다)."]

불매운동으로 급감했던 일본차 판매대수는 대대적인 할인판매 속에 지난달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새 차 아닌 척 ‘꼼수’…일본차 판매사 “두 자리 번호판 드려요”
    • 입력 2019.12.15 (21:15)
    • 수정 2019.12.15 (23:04)
    뉴스 9
새 차 아닌 척 ‘꼼수’…일본차 판매사 “두 자리 번호판 드려요”
[앵커]

요즘 자동차 번호판 중에 앞자리가 세 자릿수인 번호판 종종 보실 텐데요.

올해 9월 자동차 번호체계가 바뀌면서 9월 이후에 구입한 차량들의 번호판 앞자리는 세 자릿수입니다.

그런데 요즘 일부 일본차 판매사들이 두 자릿수 번호판을 주겠다고 홍보를 하고 있다는데, 이유가 무엇일까요.

김애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일본차 매장...

불매운동 때문에 세 자릿수 번호판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놓자 딜러가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킵니다.

[A 일본 차 판매 직원/음성변조 : "(번호판 앞자리) 두 자릿수 원하시면 만들어 드릴 수 있습니다. 원래 긴 게 달려 있는데 짧은 걸로 받을 수 있는 서류를 만들어야죠."]

다른 일본차 매장에선 일본차 업체들도 같은 방법을 쓴다고 귀띔합니다.

[B 일본 차 판매 직원/음성변조 : "OOO도 하고 있고 OO도 하고 있고 대부분 일본 차들 다 준비하고 있습니다."]

'두자릿수 번호판'을 권하는 건 지난 9월에 자동차 번호체계가 세 자릿수로 바뀌었기 때문에, 이 새 번호판이 불매운동 이후에 샀다는 근거가 되기 때문입니다.

새 차의 번호판을 받으려면 자동차업체가 발급하는 '자동차 제작증'을 자치단체에 제출합니다.

이때 차량의 '번호판 규격'과 달리 '긴 번호판' 크기가 아닌 짧은 번호판 규격을 기록하는 수법입니다.

짦은 번호판은 아직 앞자리가 두자리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두자릿수의 짧은 번호판을 받은 뒤에 자동차검사소에서 두 자릿수 번호에 크기만 긴 번호판으로 바꾸는 겁니다.

자치단체는 자동차 제작증에 있는 기록만 보고 발급할 뿐입니다.

[김상태/광주 남구청 교통과 : "(제작증)에 표시가 되어 있는 차량들은 규격이 앞에 뒤에 내용대로 (제작 지시를 합니다)."]

불매운동으로 급감했던 일본차 판매대수는 대대적인 할인판매 속에 지난달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