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은 깰 때 더 위험하다”…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입력 2019.12.16 (07:00) 수정 2019.12.16 (10:18) 취재K
“술은 깰 때 더 위험하다”…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술은 취했을 때보다 깰 때 더 위험하다?

그렇습니다. 술 다 깬 줄 알고 운전대 잡았는데 음주단속에 걸리는 게 이 때문입니다.

알코올 농도가 떨어질 땐 술을 마실 때와 비교해 혈중알코올농도가 같더라도 취한 느낌은 훨씬 덜 합니다. 멀쩡한 것 같지만, 주의력과 민첩성 등 운동능력이 떨어집니다. 더욱이 최근 음주운전 기준이 강화된 만큼 회식 다음 날 운전대 잡는 건 피해야 합니다.

술은 마실수록 는다?

사실에 가깝습니다. 술을 잘하지 못하는 사람도 자주 마시면 주량이 늘어납니다. 자주 술을 마시던 사람이 술을 끊었다가 오랜만에 마시면 금방 취합니다. 몸이 알코올에 적응하기 때문입니다.

간에는 알코올 분해 효소가 있습니다. 술이 많이 들어오면 이 효소가 늘었다가 적게 들어오면 원 상태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분해 효소가 무한정 늘어나지는 않습니다. 알코올 분해 효소의 양은 태어날 때 정해집니다. 타고나는 거죠.

안주 안 먹고 술만 마시면 살이 찌지 않는다면서요?

대단한 오해입니다. 알코올은 열량이 높습니다. 1g당 7kcal로 지방(9kcal) 다음으로 높습니다(탄수화물 4kcal, 단백질 4kcal). 소주 한 병의 열량은 550kcal로 공깃밥 두 공기와 같습니다. 여기에 맥주 1,000cc를 더 마신다면 360kcal를 더 섭취해 밥 세 공기를 먹는 셈입니다.

다만 알코올은 제일 먼저 에너지원으로 쓰입니다. 그래서 같이 곁들인 안주는 그대로 배에 지방으로 쌓입니다.

매일 마시면 알코올중독인가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알코올중독은 술을 마시는 양이나 횟수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매일 마시더라도 건강에 큰 이상이 없거나 언제든지 멈출 수 있다면 알코올중독은 아닙니다.

알코올중독은 '조절'의 문제입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항상 더 마신다든가 오늘은 그냥 집에 가려고 했는데 어느새 술을 마시고 있다면 알코올중독에 가깝습니다. 조절이 안 되는 거죠. "술 때문에 건강을 잃거나 직장생활에서 문제가 생기거나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데도 계속 술을 마신다." 이게 알코올중독입니다.

술 자주 마시는 사람은 간만 신경 쓰면 된다?

술은 우리 몸의 모든 장기에 영향을 미칩니다. 술을 많이 마시면 간이 혹사당하는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과음은 심장과 췌장, 뇌에도 부담을 줍니다.

사실 가장 민감한 장기는 뇌입니다. 자주 블랙아웃이 되는 사람은 알코올성 치매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알코올은 심장근육을 공격해 알코올성 심근증을 일으킵니다. 췌장 기능을 떨어뜨려 당뇨 발생 위험도 커집니다.

건강을 해치지 않는 안전 음주량은 남성은 하루 4잔, 여성은 2잔 이하입니다. 물을 함께 많이 마시면 알코올 흡수량을 줄여주고 탈수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매일 반복되는 음주는 더욱 해로운 만큼 최소 사흘 정도, 간이 회복할 수 있는 간격을 두는 게 좋습니다.
  • “술은 깰 때 더 위험하다”…술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입력 2019.12.16 (07:00)
    • 수정 2019.12.16 (10:18)
    취재K
“술은 깰 때 더 위험하다”…술에 대한 오해와 진실
술은 취했을 때보다 깰 때 더 위험하다?

그렇습니다. 술 다 깬 줄 알고 운전대 잡았는데 음주단속에 걸리는 게 이 때문입니다.

알코올 농도가 떨어질 땐 술을 마실 때와 비교해 혈중알코올농도가 같더라도 취한 느낌은 훨씬 덜 합니다. 멀쩡한 것 같지만, 주의력과 민첩성 등 운동능력이 떨어집니다. 더욱이 최근 음주운전 기준이 강화된 만큼 회식 다음 날 운전대 잡는 건 피해야 합니다.

술은 마실수록 는다?

사실에 가깝습니다. 술을 잘하지 못하는 사람도 자주 마시면 주량이 늘어납니다. 자주 술을 마시던 사람이 술을 끊었다가 오랜만에 마시면 금방 취합니다. 몸이 알코올에 적응하기 때문입니다.

간에는 알코올 분해 효소가 있습니다. 술이 많이 들어오면 이 효소가 늘었다가 적게 들어오면 원 상태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분해 효소가 무한정 늘어나지는 않습니다. 알코올 분해 효소의 양은 태어날 때 정해집니다. 타고나는 거죠.

안주 안 먹고 술만 마시면 살이 찌지 않는다면서요?

대단한 오해입니다. 알코올은 열량이 높습니다. 1g당 7kcal로 지방(9kcal) 다음으로 높습니다(탄수화물 4kcal, 단백질 4kcal). 소주 한 병의 열량은 550kcal로 공깃밥 두 공기와 같습니다. 여기에 맥주 1,000cc를 더 마신다면 360kcal를 더 섭취해 밥 세 공기를 먹는 셈입니다.

다만 알코올은 제일 먼저 에너지원으로 쓰입니다. 그래서 같이 곁들인 안주는 그대로 배에 지방으로 쌓입니다.

매일 마시면 알코올중독인가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알코올중독은 술을 마시는 양이나 횟수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매일 마시더라도 건강에 큰 이상이 없거나 언제든지 멈출 수 있다면 알코올중독은 아닙니다.

알코올중독은 '조절'의 문제입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항상 더 마신다든가 오늘은 그냥 집에 가려고 했는데 어느새 술을 마시고 있다면 알코올중독에 가깝습니다. 조절이 안 되는 거죠. "술 때문에 건강을 잃거나 직장생활에서 문제가 생기거나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데도 계속 술을 마신다." 이게 알코올중독입니다.

술 자주 마시는 사람은 간만 신경 쓰면 된다?

술은 우리 몸의 모든 장기에 영향을 미칩니다. 술을 많이 마시면 간이 혹사당하는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과음은 심장과 췌장, 뇌에도 부담을 줍니다.

사실 가장 민감한 장기는 뇌입니다. 자주 블랙아웃이 되는 사람은 알코올성 치매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알코올은 심장근육을 공격해 알코올성 심근증을 일으킵니다. 췌장 기능을 떨어뜨려 당뇨 발생 위험도 커집니다.

건강을 해치지 않는 안전 음주량은 남성은 하루 4잔, 여성은 2잔 이하입니다. 물을 함께 많이 마시면 알코올 흡수량을 줄여주고 탈수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매일 반복되는 음주는 더욱 해로운 만큼 최소 사흘 정도, 간이 회복할 수 있는 간격을 두는 게 좋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