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병기, 김기현 의혹 문건 작성 청와대에 올렸다”
입력 2019.12.16 (12:08) 수정 2019.12.16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송병기, 김기현 의혹 문건 작성 청와대에 올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시장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시장의 변호인은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 10여 가지를 정리한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관련 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나왔습니다.

어제에 이어 이틀째입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하명 수사는 없었다'는 청와대 입장에 대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느냐"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매우 상세하게 사실을 파악하고 있는 것 같다. 증거자료도 충분히 확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시장 측 석동현 변호사는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에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최초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당초 알려진 SNS가 아니라 문건 형태로 정리해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과 관련해 지역에서 떠도는 소문 등을 가공해 10여 가지 형태로 정리해 청와대에 보고했고, 이후 청와대가 이를 재정리해 경찰청으로 내려준 것로 보인다고 석 변호사는 주장했습니다.

청와대가 정리한 첩보에는 송병기 부시장이 작성한 내용에서 일부가 제외되고 다른 일부는 추가되는 등 청와대가 나름대로 가공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석 변호사는 검찰이 김 전 시장에게 송 부시장이 최초 작성한 문건과 청와대가 작성한 문건을 모두 제시하며 관련 내용을 물었다고 밝혔습니다.

석 변호사는 또 울산경찰청이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진행하며 경찰청에 10여 차례 보고 했고, 경찰청은 청와대에 모두 8차례 관련 보고를 한 것으로 검찰이 파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청이 청와대에 한 수사 보고 가운데 7건은 지방선거 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송병기, 김기현 의혹 문건 작성 청와대에 올렸다”
    • 입력 2019.12.16 (12:08)
    • 수정 2019.12.16 (13:00)
    뉴스 12
“송병기, 김기현 의혹 문건 작성 청와대에 올렸다”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 전 시장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시장의 변호인은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 10여 가지를 정리한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관련 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나왔습니다.

어제에 이어 이틀째입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하명 수사는 없었다'는 청와대 입장에 대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느냐"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매우 상세하게 사실을 파악하고 있는 것 같다. 증거자료도 충분히 확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시장 측 석동현 변호사는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에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최초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당초 알려진 SNS가 아니라 문건 형태로 정리해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과 관련해 지역에서 떠도는 소문 등을 가공해 10여 가지 형태로 정리해 청와대에 보고했고, 이후 청와대가 이를 재정리해 경찰청으로 내려준 것로 보인다고 석 변호사는 주장했습니다.

청와대가 정리한 첩보에는 송병기 부시장이 작성한 내용에서 일부가 제외되고 다른 일부는 추가되는 등 청와대가 나름대로 가공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석 변호사는 검찰이 김 전 시장에게 송 부시장이 최초 작성한 문건과 청와대가 작성한 문건을 모두 제시하며 관련 내용을 물었다고 밝혔습니다.

석 변호사는 또 울산경찰청이 김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진행하며 경찰청에 10여 차례 보고 했고, 경찰청은 청와대에 모두 8차례 관련 보고를 한 것으로 검찰이 파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청이 청와대에 한 수사 보고 가운데 7건은 지방선거 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