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년 1%씩 급사”…노년층 위협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입력 2019.12.23 (21:44) 수정 2019.12.23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매년 1%씩 급사”…노년층 위협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나이가 들면 혈관이 딱딱해지듯 심장판막에도 석회가 쌓여 좁아집니다.

특히 대동맥판막이 좁아지면 심장에 큰 부담이 가는데요.

매년 중증 환자 백 명 가운데 한 명이 갑자기 사망할 정도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대동맥판막협착증이 발견된 50대 여성입니다.

뚜렷한 증상을 느끼진 못했지만, 중증이어서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박미희/대동맥판막협착증 수술 환자 : "수술하고 나서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을 할 때 훨씬 더 이전보다 숨이 덜 차서 내가 숨이 찼었다는 것을 그때 느끼게 된 거죠."]

심장에서 전신으로 피를 보낼 때 피가 거꾸로 흐르는 것을 막는 문 역할을 하는 게 대동맥판막입니다.

나이가 들면 여기에 석회가 쌓여 좁아지는 대동맥판막협착증이 생깁니다.

급격한 고령화로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가 매년 15%씩 늘고 있습니다.

중증의 경우 매년 백 명 중 한 명이 갑자기 사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증이라도 절반 가량에서만 증상이 나타납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이 증상이 없는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이라도 미리 수술하면 사망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내놨습니다.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은 사망률이 15.3%, 예방적으로 수술을 받은 사람은 사망률이 1.4%에 그쳤습니다.

[강덕현/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 : "수술위험은 매우 낮았고 효과적으로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함으로써 장기생존율을 현저하게 개선하였습니다."]

인공판막으로 교체하기 위해선 가슴을 여는 큰 수술이 필요합니다.

최근엔 심장혈관 스텐트처럼 가슴을 열지 않고 다리 혈관을 통해 심장까지 판막을 집어넣는 시술이 나와 있습니다.

이 시술은 고령층이나 여러 병을 갖고 있어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적용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매년 1%씩 급사”…노년층 위협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 입력 2019.12.23 (21:44)
    • 수정 2019.12.23 (22:07)
    뉴스 9
“매년 1%씩 급사”…노년층 위협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앵커]

나이가 들면 혈관이 딱딱해지듯 심장판막에도 석회가 쌓여 좁아집니다.

특히 대동맥판막이 좁아지면 심장에 큰 부담이 가는데요.

매년 중증 환자 백 명 가운데 한 명이 갑자기 사망할 정도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대동맥판막협착증이 발견된 50대 여성입니다.

뚜렷한 증상을 느끼진 못했지만, 중증이어서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박미희/대동맥판막협착증 수술 환자 : "수술하고 나서 계단을 오르거나 운동을 할 때 훨씬 더 이전보다 숨이 덜 차서 내가 숨이 찼었다는 것을 그때 느끼게 된 거죠."]

심장에서 전신으로 피를 보낼 때 피가 거꾸로 흐르는 것을 막는 문 역할을 하는 게 대동맥판막입니다.

나이가 들면 여기에 석회가 쌓여 좁아지는 대동맥판막협착증이 생깁니다.

급격한 고령화로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가 매년 15%씩 늘고 있습니다.

중증의 경우 매년 백 명 중 한 명이 갑자기 사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증이라도 절반 가량에서만 증상이 나타납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이 증상이 없는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이라도 미리 수술하면 사망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내놨습니다.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은 사망률이 15.3%, 예방적으로 수술을 받은 사람은 사망률이 1.4%에 그쳤습니다.

[강덕현/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 : "수술위험은 매우 낮았고 효과적으로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함으로써 장기생존율을 현저하게 개선하였습니다."]

인공판막으로 교체하기 위해선 가슴을 여는 큰 수술이 필요합니다.

최근엔 심장혈관 스텐트처럼 가슴을 열지 않고 다리 혈관을 통해 심장까지 판막을 집어넣는 시술이 나와 있습니다.

이 시술은 고령층이나 여러 병을 갖고 있어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적용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