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2P 시장 성장…온라인대출정보연계 대부업 대출 잔액 15% 증가
입력 2019.12.26 (17:48) 수정 2019.12.26 (17:51) 경제
P2P 시장 성장…온라인대출정보연계 대부업 대출 잔액 15% 증가
P2P(개인간 거래) 시장이 성장하면서 올해 상반기 온라인대출 정보연계 대부업체(P2P 대부업체)의 전체 대출이 15% 정도 증가했습니다. 다만 대부업 전체의 대출 잔액은 4%가량 줄면서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금융위원회·행정안전부·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6월 말 현재 P2P 대부업체는 222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11곳(5.2%)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P2P 대부업체의 전체 대출 잔액은 1조5천374억 원에서 1조7천706억 원으로 15.2% 늘었습니다.

P2P 대부업체가 지속해서 늘고 있지만, 전체 대부업자 수는 지난해 말 8천310곳에서 올해 상반기 8천294곳으로 소폭 줄었습니다.

전체 대부업 대출 잔액은 16조6천740억 원으로, 6개월 전(17조3천487억 원)보다 6천747억 원(3.9%) 줄었습니다. 대출 잔액은 지난해 6월부터 감소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대부시장 축소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아프로, 웰컴 등 저축은행에 인수된 대부업자 등의 영업 축소, 대출심사 강화, 정책서민금융 확대 등이 축소세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6월 말 현재 평균 대출금리는 18.6%로 지난해 말(19.6%)보다 1.0%포인트 내렸습니다.

전체 대부 잔액의 84%, 이용자의 91%를 차지하는 대형 대부업체(자산 100억 원 이상)의 평균 대출금리는 19.1%였습니다. 지난해 말(20.3%)보다 1.2%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올해 6월 말 대부 이용자는 200만7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말(221만3천 명)보다 20만6천 명(9.3%) 줄었습니다. 대부업 이용자는 2015년 말부터 감소셉니다.

다만 1인당 대출 잔액은 2017년 12월 말 667만 원, 2018년 12월 말 784만 원, 올해 6월 말 831만 원 등으로 계속 늘고 있습니다.

대형 대부업체 이용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월 말 현재 8.3%로 6개월 사이 1.0%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대형 대부업체 이용자의 신용 등급은 7∼10등급이 71.2%로 가장 많았고, 4∼6등급(28.8%)이 뒤를 이었습니다.

대출 목적은 생활비 52.7%, 다른 대출 상환 19.3% 순이었습니다. 이용자 직업은 회사원 69.5%, 자영업자 20.3% 순으로 많았습니다.

금융당국은 최고 금리 등 제도 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취약 계층의 신용 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해서 점검할 방침입니다.

내년부터는 불법 사금융 피해에 대한 채무자 대리인 선임 지원을 실시해 피해자 구제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P2P 시장 성장…온라인대출정보연계 대부업 대출 잔액 15% 증가
    • 입력 2019.12.26 (17:48)
    • 수정 2019.12.26 (17:51)
    경제
P2P 시장 성장…온라인대출정보연계 대부업 대출 잔액 15% 증가
P2P(개인간 거래) 시장이 성장하면서 올해 상반기 온라인대출 정보연계 대부업체(P2P 대부업체)의 전체 대출이 15% 정도 증가했습니다. 다만 대부업 전체의 대출 잔액은 4%가량 줄면서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금융위원회·행정안전부·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6월 말 현재 P2P 대부업체는 222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11곳(5.2%) 늘었습니다.

같은 기간 P2P 대부업체의 전체 대출 잔액은 1조5천374억 원에서 1조7천706억 원으로 15.2% 늘었습니다.

P2P 대부업체가 지속해서 늘고 있지만, 전체 대부업자 수는 지난해 말 8천310곳에서 올해 상반기 8천294곳으로 소폭 줄었습니다.

전체 대부업 대출 잔액은 16조6천740억 원으로, 6개월 전(17조3천487억 원)보다 6천747억 원(3.9%) 줄었습니다. 대출 잔액은 지난해 6월부터 감소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대부시장 축소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아프로, 웰컴 등 저축은행에 인수된 대부업자 등의 영업 축소, 대출심사 강화, 정책서민금융 확대 등이 축소세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6월 말 현재 평균 대출금리는 18.6%로 지난해 말(19.6%)보다 1.0%포인트 내렸습니다.

전체 대부 잔액의 84%, 이용자의 91%를 차지하는 대형 대부업체(자산 100억 원 이상)의 평균 대출금리는 19.1%였습니다. 지난해 말(20.3%)보다 1.2%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올해 6월 말 대부 이용자는 200만7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말(221만3천 명)보다 20만6천 명(9.3%) 줄었습니다. 대부업 이용자는 2015년 말부터 감소셉니다.

다만 1인당 대출 잔액은 2017년 12월 말 667만 원, 2018년 12월 말 784만 원, 올해 6월 말 831만 원 등으로 계속 늘고 있습니다.

대형 대부업체 이용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월 말 현재 8.3%로 6개월 사이 1.0%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대형 대부업체 이용자의 신용 등급은 7∼10등급이 71.2%로 가장 많았고, 4∼6등급(28.8%)이 뒤를 이었습니다.

대출 목적은 생활비 52.7%, 다른 대출 상환 19.3% 순이었습니다. 이용자 직업은 회사원 69.5%, 자영업자 20.3% 순으로 많았습니다.

금융당국은 최고 금리 등 제도 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취약 계층의 신용 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해서 점검할 방침입니다.

내년부터는 불법 사금융 피해에 대한 채무자 대리인 선임 지원을 실시해 피해자 구제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