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구속영장 기각…“혐의는 소명되나 중대성 인정 어려워”
입력 2019.12.27 (09:29) 수정 2019.12.27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구속영장 기각…“혐의는 소명되나 중대성 인정 어려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법원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직권남용 혐의는 소명되지만,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이미 구속돼 있는 점과,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 등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종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구치소 문을 나섭니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권 판사는 조 전 수석에 대한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구속할 정도로 범죄의 중대성을 인정하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권 판사는 수사가 상당히 진행돼, 증거 인멸의 우려가 크지 않고, 조 전 수석이 도주할 가능성도 낮아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전 수석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로 이미 구속돼 있는 점도 기각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조 전 수석 측과 검찰은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향후 보강 수사를 통해 영장을 재청구할지, 불구속 기소를 한 뒤 재판 과정에서 혐의 입증에 나설지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수석도 일단 구속 위기를 넘겼지만, 법원이 범죄 혐의가 인정된다는 1차 판단을 내린 만큼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처지입니다.

앞서 조 전 수석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어제 오전 10시 반부터 4시간 반가량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됐습니다.

조 전 수석은 유 씨가 조사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강제수사권이 없는 청와대가 감찰을 지속할 수 없어 정무적 판단에 따라 감찰을 중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검찰은 당시 조 전 수석이 중대한 비위 사실을 상당 부분 파악하고도 위법적으로 감찰을 중단했고, 이 과정에 외부 청탁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치열한 공방을 펼쳤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조국 구속영장 기각…“혐의는 소명되나 중대성 인정 어려워”
    • 입력 2019.12.27 (09:29)
    • 수정 2019.12.27 (10:00)
    930뉴스
조국 구속영장 기각…“혐의는 소명되나 중대성 인정 어려워”
[앵커]

법원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직권남용 혐의는 소명되지만,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이미 구속돼 있는 점과,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 등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종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구치소 문을 나섭니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권 판사는 조 전 수석에 대한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구속할 정도로 범죄의 중대성을 인정하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권 판사는 수사가 상당히 진행돼, 증거 인멸의 우려가 크지 않고, 조 전 수석이 도주할 가능성도 낮아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전 수석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녀 입시 비리 등의 혐의로 이미 구속돼 있는 점도 기각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조 전 수석 측과 검찰은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향후 보강 수사를 통해 영장을 재청구할지, 불구속 기소를 한 뒤 재판 과정에서 혐의 입증에 나설지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수석도 일단 구속 위기를 넘겼지만, 법원이 범죄 혐의가 인정된다는 1차 판단을 내린 만큼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처지입니다.

앞서 조 전 수석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어제 오전 10시 반부터 4시간 반가량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됐습니다.

조 전 수석은 유 씨가 조사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강제수사권이 없는 청와대가 감찰을 지속할 수 없어 정무적 판단에 따라 감찰을 중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검찰은 당시 조 전 수석이 중대한 비위 사실을 상당 부분 파악하고도 위법적으로 감찰을 중단했고, 이 과정에 외부 청탁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치열한 공방을 펼쳤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