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불매 이후 유니클로 운영사 기말 배당 첫 ‘0원’
입력 2020.01.03 (17:42) 수정 2020.01.03 (17:43) 경제
일본 불매 이후 유니클로 운영사 기말 배당 첫 ‘0원’
한국 유니클로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셌던 올해 기말 배당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말 올린 감사 보고서에서 2019년 3~8월(2018년 하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 한 기말 배당금을 0원으로 책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2011년부터 배당을 시작한 에프알엘코리아가 기말 배당을 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2018년 9월~2019년 2월(2018년 상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 600억 원을 중간 배당했고, 2018년 3~8월(2017년 하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도 610억 원을 기말 배당했습니다.

이에 따라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분을 49% 보유한 롯데쇼핑도 타격을 피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앞서 유니클로는 지난해 7월 이후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실적 부진이 이어졌습니다.

지난달 에프알엘코리아는 2018년 9월~2019년 8월(2018년 회계연도)까지 영업이익이 1,994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4.94% 감소했다고 공시했습니다.

9월 이후 겨울철 성수기까지 계속된 불매운동의 영향이 반영되면 2019년 9월~2020년 2월(2019년 상반기 회계연도) 실적은 올해보다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불매 이후 유니클로 운영사 기말 배당 첫 ‘0원’
    • 입력 2020.01.03 (17:42)
    • 수정 2020.01.03 (17:43)
    경제
일본 불매 이후 유니클로 운영사 기말 배당 첫 ‘0원’
한국 유니클로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거셌던 올해 기말 배당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말 올린 감사 보고서에서 2019년 3~8월(2018년 하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 한 기말 배당금을 0원으로 책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2011년부터 배당을 시작한 에프알엘코리아가 기말 배당을 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2018년 9월~2019년 2월(2018년 상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 600억 원을 중간 배당했고, 2018년 3~8월(2017년 하반기 회계연도) 실적을 기준으로도 610억 원을 기말 배당했습니다.

이에 따라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분을 49% 보유한 롯데쇼핑도 타격을 피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앞서 유니클로는 지난해 7월 이후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실적 부진이 이어졌습니다.

지난달 에프알엘코리아는 2018년 9월~2019년 8월(2018년 회계연도)까지 영업이익이 1,994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4.94% 감소했다고 공시했습니다.

9월 이후 겨울철 성수기까지 계속된 불매운동의 영향이 반영되면 2019년 9월~2020년 2월(2019년 상반기 회계연도) 실적은 올해보다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