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제초제 최초 美 EPA 등록…해외 수출 길 열렸다
입력 2020.01.06 (18:46) 수정 2020.01.07 (02:44)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국내 제초제 최초 美 EPA 등록…해외 수출 길 열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해외 기술 의존도가
95%에 이르는 국내 농약 시장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잔디 제초제가
미국 환경청 시판 허가를 받았습니다.

국산 농약 중 최초 사례인데,
미국을 시작으로 호주와 유럽 등
해외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수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골프장과
축구, 야구경기장 등
잔디 구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잡초 새포아풀입니다.

잔디 병을 유발하는
병균의 숙주 역할을 해 피해를 주는 데다
잔디와 같은 계통이어서
제거가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새포아풀만 제거하는 신물질
'메티오졸린'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구석진 / 메티오졸린 개발업체 대표
"(메티오졸린이) 식물의 세포벽을 없애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새포아풀에서만 아주 특이하게 없애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한국화학연구원이
대덕특구 벤처기업에 기술을 이전해
2010년 시판이후 국내 누적 매출
150억 원을 돌파했습니다.

여기에 지난달
심사가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환경청에서 최종
상용화 승인을 받았습니다.

국내 농약 업계에서
최초 사롑니다.

해외 의존도 95%가 넘는
국내 농약 시장에서 국산 기술이 역으로
농업 강국인 미국 시장에 진출해
국내 신물질 연구개발의 위상도
한층 강화됐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고영관 / 한국화학연구원 친환경 신물질연구센터 박사
"전 세계 잔디 제초제 시장이 약 5억 달러에 이르는데요. 그중 약 70% 이상을 미국시장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이 미국에 진출한다면 매우 큰 경제적 부가가치를 이를 수 있다…."

개발 업체는
오는 4월 미국 판매 시작에 이어
호주와 캐나다, 유럽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국내 제초제 최초 美 EPA 등록…해외 수출 길 열렸다
    • 입력 2020.01.06 (18:46)
    • 수정 2020.01.07 (02:44)
    지역뉴스(대전)
국내 제초제 최초 美 EPA 등록…해외 수출 길 열렸다
[앵커멘트]
해외 기술 의존도가
95%에 이르는 국내 농약 시장에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잔디 제초제가
미국 환경청 시판 허가를 받았습니다.

국산 농약 중 최초 사례인데,
미국을 시작으로 호주와 유럽 등
해외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수복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골프장과
축구, 야구경기장 등
잔디 구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잡초 새포아풀입니다.

잔디 병을 유발하는
병균의 숙주 역할을 해 피해를 주는 데다
잔디와 같은 계통이어서
제거가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새포아풀만 제거하는 신물질
'메티오졸린'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구석진 / 메티오졸린 개발업체 대표
"(메티오졸린이) 식물의 세포벽을 없애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새포아풀에서만 아주 특이하게 없애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한국화학연구원이
대덕특구 벤처기업에 기술을 이전해
2010년 시판이후 국내 누적 매출
150억 원을 돌파했습니다.

여기에 지난달
심사가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환경청에서 최종
상용화 승인을 받았습니다.

국내 농약 업계에서
최초 사롑니다.

해외 의존도 95%가 넘는
국내 농약 시장에서 국산 기술이 역으로
농업 강국인 미국 시장에 진출해
국내 신물질 연구개발의 위상도
한층 강화됐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고영관 / 한국화학연구원 친환경 신물질연구센터 박사
"전 세계 잔디 제초제 시장이 약 5억 달러에 이르는데요. 그중 약 70% 이상을 미국시장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이 미국에 진출한다면 매우 큰 경제적 부가가치를 이를 수 있다…."

개발 업체는
오는 4월 미국 판매 시작에 이어
호주와 캐나다, 유럽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