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리비아 여행경보 하향 조정…‘태양의 섬’은 ‘철수권고’ 유지
입력 2020.01.14 (15:58) 수정 2020.01.14 (16:12) 정치
볼리비아 여행경보 하향 조정…‘태양의 섬’은 ‘철수권고’ 유지
외교부는 오늘(14일) 볼리비아 여행경보를 여행 자제를 의미하는 기존의 2단계(황색경보)에서 여행 유의를 당부하는 1단계(남색경보)로 낮췄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난 2018년 1월 한국인 관광객이 피살된 채 발견된 티티카카 호수 인근 '태양의 섬'은 기존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를 유지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조정은 올해 5월 3일 볼리비아 대선 재선거 실시가 결정되는 등 정국 안정화가 이뤄지고 연료, 식료품 등의 물류 이동이 원활해지는 등 치안이 안정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향후 볼리비아 정세와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볼리비아 여행경보 하향 조정…‘태양의 섬’은 ‘철수권고’ 유지
    • 입력 2020.01.14 (15:58)
    • 수정 2020.01.14 (16:12)
    정치
볼리비아 여행경보 하향 조정…‘태양의 섬’은 ‘철수권고’ 유지
외교부는 오늘(14일) 볼리비아 여행경보를 여행 자제를 의미하는 기존의 2단계(황색경보)에서 여행 유의를 당부하는 1단계(남색경보)로 낮췄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난 2018년 1월 한국인 관광객이 피살된 채 발견된 티티카카 호수 인근 '태양의 섬'은 기존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를 유지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조정은 올해 5월 3일 볼리비아 대선 재선거 실시가 결정되는 등 정국 안정화가 이뤄지고 연료, 식료품 등의 물류 이동이 원활해지는 등 치안이 안정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향후 볼리비아 정세와 치안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