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고풍 B급 감성’…유튜브로 이색 정책 홍보
입력 2020.01.14 (17:18) 수정 2020.01.14 (17:3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복고풍 B급 감성’…유튜브로 이색 정책 홍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지자체들이 SNS를 통해 정책 홍보에 주력하고 있지만 효과를 보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데요.

공무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든 한 지자체의 유튜브 영상이 화제라고 하는데, 복고풍의 B급 감성에 패러디까지 김기흥 기자가 매력을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인기 드라마를 패러디해 지역 화폐와 아동수당 등 달라지는 제도를 안내한 하남시의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내가 며느리로 너를 인정하는 마지막 기회야. 올해부터 하남시에서 지역 화폐가 발행된다고 하니 이것으로 장을 보도록 해라."]

기획과 연출, 촬영은 물론 출연까지 공무원들이 직접 했는데 조회 수가 10만 건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릴 때 추운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여기에는 온열의자가 설치돼 있습니다.

이것도 유튜브를 통해 친절하고 재미있게 알려지고 있습니다

복고풍에 이른바 B급 감성까지 담았습니다.

특히 지역 화폐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청소년들이 뮤직비디오도 제작했습니다.

[강선규/뮤직비디오 제작 참여 : "말로 하는 것보다 영상으로 사람들에게 인상을 주고 음악으로 함께 장점을 설명하다 보면 사람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고."]

[김상호/하남시장 :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시민들과 호흡하고 공감하지 못하면 한계가 있잖아요.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공무원들이) 같이 홍보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 큰 변화입니다."]

읽는 차원에서 머물던 시정 소식지에도 큐알(QR) 코드를 접목해 스마트폰을 통해 생생한 정보를 접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일방적이면서도 딱딱한 정책 홍보를 넘어 시민과 공무원들이 함께 만드는 SNS 쌍방향 정책 홍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복고풍 B급 감성’…유튜브로 이색 정책 홍보
    • 입력 2020.01.14 (17:18)
    • 수정 2020.01.14 (17:36)
    뉴스 5
‘복고풍 B급 감성’…유튜브로 이색 정책 홍보
[앵커]

전국 지자체들이 SNS를 통해 정책 홍보에 주력하고 있지만 효과를 보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데요.

공무원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든 한 지자체의 유튜브 영상이 화제라고 하는데, 복고풍의 B급 감성에 패러디까지 김기흥 기자가 매력을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인기 드라마를 패러디해 지역 화폐와 아동수당 등 달라지는 제도를 안내한 하남시의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내가 며느리로 너를 인정하는 마지막 기회야. 올해부터 하남시에서 지역 화폐가 발행된다고 하니 이것으로 장을 보도록 해라."]

기획과 연출, 촬영은 물론 출연까지 공무원들이 직접 했는데 조회 수가 10만 건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릴 때 추운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여기에는 온열의자가 설치돼 있습니다.

이것도 유튜브를 통해 친절하고 재미있게 알려지고 있습니다

복고풍에 이른바 B급 감성까지 담았습니다.

특히 지역 화폐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청소년들이 뮤직비디오도 제작했습니다.

[강선규/뮤직비디오 제작 참여 : "말로 하는 것보다 영상으로 사람들에게 인상을 주고 음악으로 함께 장점을 설명하다 보면 사람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고."]

[김상호/하남시장 :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시민들과 호흡하고 공감하지 못하면 한계가 있잖아요.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공무원들이) 같이 홍보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 큰 변화입니다."]

읽는 차원에서 머물던 시정 소식지에도 큐알(QR) 코드를 접목해 스마트폰을 통해 생생한 정보를 접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일방적이면서도 딱딱한 정책 홍보를 넘어 시민과 공무원들이 함께 만드는 SNS 쌍방향 정책 홍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