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의족 바다거북 “다시 헤엄칠 수 있어요”
입력 2020.01.14 (20:45) 수정 2020.01.14 (20:5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의족 바다거북 “다시 헤엄칠 수 있어요”
동영상영역 끝
앞 지느러미발을 잃어 헤엄칠 수 없었던 바다거북이 다시 헤엄칠 수 있게 됐습니다.

태국 환경보호국과 대학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지느러미 발' 덕분입니다.

멸종 위기종인 바다거북 '구디'는 수 년 전 태국 푸껫 바다에서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왼쪽 지느러미 발을 잃었습니다.

이후 해양생물 보호 구역으로 옮겨진 뒤에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불편을 겪었는데요.

지난주 연구진들로부터 인공 지느러미발을 선물받은 것입니다.

[난따리까 찬수/수의사 : "사람이 아기를 낳고 키울 때와 비슷해요. 아기가 걷기 시작하면 부모들은 자랑스러운 기분을 느끼잖아요."]

대학 연구팀은 구디처럼 장애를 입은 바다거북들을 위한 인공삽입물을 개발해 왔는데요.

이번 인공 지느러미발은 태국에서는 처음 시도해 최초로 성공한 사례라고 합니다.
  • [글로벌 플러스] 의족 바다거북 “다시 헤엄칠 수 있어요”
    • 입력 2020.01.14 (20:45)
    • 수정 2020.01.14 (20:51)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의족 바다거북 “다시 헤엄칠 수 있어요”
앞 지느러미발을 잃어 헤엄칠 수 없었던 바다거북이 다시 헤엄칠 수 있게 됐습니다.

태국 환경보호국과 대학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지느러미 발' 덕분입니다.

멸종 위기종인 바다거북 '구디'는 수 년 전 태국 푸껫 바다에서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왼쪽 지느러미 발을 잃었습니다.

이후 해양생물 보호 구역으로 옮겨진 뒤에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불편을 겪었는데요.

지난주 연구진들로부터 인공 지느러미발을 선물받은 것입니다.

[난따리까 찬수/수의사 : "사람이 아기를 낳고 키울 때와 비슷해요. 아기가 걷기 시작하면 부모들은 자랑스러운 기분을 느끼잖아요."]

대학 연구팀은 구디처럼 장애를 입은 바다거북들을 위한 인공삽입물을 개발해 왔는데요.

이번 인공 지느러미발은 태국에서는 처음 시도해 최초로 성공한 사례라고 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