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검찰 초법적 권력 누려…조국에 마음의 빚”
입력 2020.01.14 (21:01) 수정 2020.01.14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검찰 초법적 권력 누려…조국에 마음의 빚”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4일), 2020년 집권 4년차를 맞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100분 동안 진행된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와 경제문제 등 여러 현안들에 대해 답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뜨거웠던 질문, 역시 '윤석열' 검찰총장이었습니다.

검찰을 겨냥해 초법적 권력을 누린다고 비판했지만, 윤 총장에 대해선 일단 말을 아꼈습니다.

오히려 엄정한 수사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었다고도 말했는데, 경고와 신뢰를 동시에 보낸 셈입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선 지금까지 겪은 고초에 마음의 큰 빚을 졌다고도 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경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어떤 사건에 대해서 선택적으로 열심히 수사하고 어떤 사건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게 될 것입니다."]

검찰 고위직 인사 논란에는 더 구체적으로 경고했습니다.

법무장관이 검찰 사무를 감독하는 건 당연하다며, 검찰총장이 장관에게 제3의 장소로 인사명단을 가져오라고 했다는 건 인사프로세스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만약에 과거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 그야말로 아까 제가 말씀드린 어떤 초법적인 권한, 또는 권력 누린 것이죠."]

검찰 수사권이 존중돼야 하듯 대통령과 장관의 인사권도 존중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검찰이 억울할지 모르지만 스스로 개혁해달라며, 특히 윤 총장이 개혁에 앞장서준다면 국민들부터 훨씬 더 많은 신뢰를 받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엔 이렇게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뭐,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문제는 재판에 맡기고 이를 둘러싼 갈등은 이제 끝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검찰 초법적 권력 누려…조국에 마음의 빚”
    • 입력 2020.01.14 (21:01)
    • 수정 2020.01.14 (22:02)
    뉴스 9
문 대통령 “검찰 초법적 권력 누려…조국에 마음의 빚”
[앵커]

오늘(14일), 2020년 집권 4년차를 맞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100분 동안 진행된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와 경제문제 등 여러 현안들에 대해 답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뜨거웠던 질문, 역시 '윤석열' 검찰총장이었습니다.

검찰을 겨냥해 초법적 권력을 누린다고 비판했지만, 윤 총장에 대해선 일단 말을 아꼈습니다.

오히려 엄정한 수사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었다고도 말했는데, 경고와 신뢰를 동시에 보낸 셈입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선 지금까지 겪은 고초에 마음의 큰 빚을 졌다고도 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수사, 이런 면에서는 이미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경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어떤 사건에 대해서 선택적으로 열심히 수사하고 어떤 사건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게 될 것입니다."]

검찰 고위직 인사 논란에는 더 구체적으로 경고했습니다.

법무장관이 검찰 사무를 감독하는 건 당연하다며, 검찰총장이 장관에게 제3의 장소로 인사명단을 가져오라고 했다는 건 인사프로세스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만약에 과거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 그야말로 아까 제가 말씀드린 어떤 초법적인 권한, 또는 권력 누린 것이죠."]

검찰 수사권이 존중돼야 하듯 대통령과 장관의 인사권도 존중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검찰이 억울할지 모르지만 스스로 개혁해달라며, 특히 윤 총장이 개혁에 앞장서준다면 국민들부터 훨씬 더 많은 신뢰를 받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엔 이렇게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뭐,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문제는 재판에 맡기고 이를 둘러싼 갈등은 이제 끝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