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구속영장 기각에 ‘하루 세 번’ 대담해진 범죄행각
입력 2020.01.14 (22:3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구속영장 기각에 ‘하루 세 번’ 대담해진 범죄행각
동영상영역 끝
이면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 백미러에 한 남성이 걸어와 부딪칩니다.

["어떻게 해 자기야. 잘 봐야지, 괜찮으세요."]

불법 주차된 차량을 피해 중앙선을 걸쳐 주행하는 차량.

반대편에서 승용차가 속도를 올리더니 백미러에 부딪칩니다.

모두 32살 A씨가 낸 고의 사곱니다.

넉달 동안 13차례 교통사고 보험금을 타낸 A씨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동종전과까지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A씨가 범행을 시인하고 있다며 기각했습니다.

이후 범행은 더 대담해졌습니다.

A씨는 영장이 기각된 사흘 뒤부터 평소 범행을 저지르던 이 곳을 다시 찾아 사기 행각을 또 이어갔습니다.

불구속 수사를 받던 한달 동안 추가로 저지른 범죄만 25건.

두 시간에 한 번씩 하루 3차례 범행을 저지른 날도 있습니다.

하지만 꼬리가 너무 길었습니다.

[조태형/대전경찰청 교통번죄수사팀장 : "피해자가 똑같은 범행을 또 하는 것을 보고 저희들한테 다시 신고전화가 왔어요. 왜 그냥 두고 보느냐.."]

추가 신고가 접수돼 A씨의 계좌를 압수수색 한 경찰은 이전 6개월간 발생한 개인 피해자 100여명을 추가 확보했습니다.

피해액만 2천만 원.

추가 범죄까지 안고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법원은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자막뉴스] 구속영장 기각에 ‘하루 세 번’ 대담해진 범죄행각
    • 입력 2020.01.14 (22:35)
    자막뉴스
[자막뉴스] 구속영장 기각에 ‘하루 세 번’ 대담해진 범죄행각
이면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 백미러에 한 남성이 걸어와 부딪칩니다.

["어떻게 해 자기야. 잘 봐야지, 괜찮으세요."]

불법 주차된 차량을 피해 중앙선을 걸쳐 주행하는 차량.

반대편에서 승용차가 속도를 올리더니 백미러에 부딪칩니다.

모두 32살 A씨가 낸 고의 사곱니다.

넉달 동안 13차례 교통사고 보험금을 타낸 A씨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동종전과까지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A씨가 범행을 시인하고 있다며 기각했습니다.

이후 범행은 더 대담해졌습니다.

A씨는 영장이 기각된 사흘 뒤부터 평소 범행을 저지르던 이 곳을 다시 찾아 사기 행각을 또 이어갔습니다.

불구속 수사를 받던 한달 동안 추가로 저지른 범죄만 25건.

두 시간에 한 번씩 하루 3차례 범행을 저지른 날도 있습니다.

하지만 꼬리가 너무 길었습니다.

[조태형/대전경찰청 교통번죄수사팀장 : "피해자가 똑같은 범행을 또 하는 것을 보고 저희들한테 다시 신고전화가 왔어요. 왜 그냥 두고 보느냐.."]

추가 신고가 접수돼 A씨의 계좌를 압수수색 한 경찰은 이전 6개월간 발생한 개인 피해자 100여명을 추가 확보했습니다.

피해액만 2천만 원.

추가 범죄까지 안고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법원은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