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조사 후 귀가…“국민께 죄송”
입력 2020.01.16 (06:09) 수정 2020.01.16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조사 후 귀가…“국민께 죄송”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폭행 혐의로 고소된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에 출석한 지 12시간 만에 귀가했습니다.

김 씨는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 출석 12시간 만인 어젯밤 10시 15분쯤 귀가했습니다.

김 씨는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다며,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건모/가수 : "항상 좋은 쪽에 있다가 이런 인터뷰를 하니까 굉장히 많이 떨리네요.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만 김 씨는 혐의 사실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경찰서를 빠져나갔습니다.

김 씨의 법률대리인은 피해 여성을 회유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고은석/김건모 씨 변호인 :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하고 말씀하신 분들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아마 진실이 다 밝혀질 거라고 믿습니다."]

김 씨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지 40여 일 만인 어제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습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 씨가 지난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종업원이었던 A 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4일, 변호인이 입회한 가운데 경찰에 출석해 당시 상황과 피해 내용 등을 진술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일 김 씨 차량의 GPS 기록을 확보했으며, GPS 분석 결과를 토대로 김 씨에게 사건 당시 정황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참고인들의 진술과 김 씨의 진술을 비교한 뒤 추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조사 후 귀가…“국민께 죄송”
    • 입력 2020.01.16 (06:09)
    • 수정 2020.01.16 (07:16)
    뉴스광장 1부
‘성폭행 의혹’ 김건모 12시간 조사 후 귀가…“국민께 죄송”
[앵커]

성폭행 혐의로 고소된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에 출석한 지 12시간 만에 귀가했습니다.

김 씨는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씨가 경찰 출석 12시간 만인 어젯밤 10시 15분쯤 귀가했습니다.

김 씨는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다며,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건모/가수 : "항상 좋은 쪽에 있다가 이런 인터뷰를 하니까 굉장히 많이 떨리네요.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만 김 씨는 혐의 사실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경찰서를 빠져나갔습니다.

김 씨의 법률대리인은 피해 여성을 회유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고은석/김건모 씨 변호인 :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하고 말씀하신 분들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아마 진실이 다 밝혀질 거라고 믿습니다."]

김 씨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지 40여 일 만인 어제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습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 씨가 지난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종업원이었던 A 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4일, 변호인이 입회한 가운데 경찰에 출석해 당시 상황과 피해 내용 등을 진술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일 김 씨 차량의 GPS 기록을 확보했으며, GPS 분석 결과를 토대로 김 씨에게 사건 당시 정황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참고인들의 진술과 김 씨의 진술을 비교한 뒤 추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