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트럼프 “김정은이 시진핑 대단히 존경…중국이 북한 관련 우리 도와”
입력 2020.01.16 (06:45) 수정 2020.01.16 (07:17) 국제
트럼프 “김정은이 시진핑 대단히 존경…중국이 북한 관련 우리 도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5일 "중국이 북한과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대단히 존경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관계가 교착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협상 복귀에 시 주석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대북외교를 체스나 포커에 비유하는 듯한 발언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미·중 합의를 자찬하다가 "중국은 북한과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이 우리를 도울 수 있는 많은 것을 돕고 있는데 합의(문)에서는 보이지 않는 것들"이라며 "하지만 그들(중국)은 김정은과 관련해 아주아주 도움이 돼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대단한 존경을 갖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아주 아주 아름다운 체스게임이거나 포커게임"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또 "체커라는 말을 쓸 수는 없다. 왜냐하면 내가 본 어떤 체커게임보다는 훨씬 대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주 아름다운 모자이크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체커도 체스와 같은 판을 사용하는 게임이지만 체스에 비해서는 덜 복잡한 게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의미에서 이런 말을 한 것인지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치밀한 수 싸움 속에 돌파구 마련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대북외교를 체스나 포커에 빗댄 것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중국이 대북사안에서 미국에 도움이 돼 왔고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대단한 존경을 갖고 있다는 발언을 통해 시 주석에게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한 역할을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김정은이 시진핑 대단히 존경…중국이 북한 관련 우리 도와”
    • 입력 2020.01.16 (06:45)
    • 수정 2020.01.16 (07:17)
    국제
트럼프 “김정은이 시진핑 대단히 존경…중국이 북한 관련 우리 도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5일 "중국이 북한과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대단히 존경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관계가 교착을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협상 복귀에 시 주석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대북외교를 체스나 포커에 비유하는 듯한 발언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미·중 합의를 자찬하다가 "중국은 북한과 관련해 우리를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이 우리를 도울 수 있는 많은 것을 돕고 있는데 합의(문)에서는 보이지 않는 것들"이라며 "하지만 그들(중국)은 김정은과 관련해 아주아주 도움이 돼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대단한 존경을 갖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아주 아주 아름다운 체스게임이거나 포커게임"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또 "체커라는 말을 쓸 수는 없다. 왜냐하면 내가 본 어떤 체커게임보다는 훨씬 대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주 아름다운 모자이크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체커도 체스와 같은 판을 사용하는 게임이지만 체스에 비해서는 덜 복잡한 게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의미에서 이런 말을 한 것인지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치밀한 수 싸움 속에 돌파구 마련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대북외교를 체스나 포커에 빗댄 것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중국이 대북사안에서 미국에 도움이 돼 왔고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대단한 존경을 갖고 있다는 발언을 통해 시 주석에게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한 역할을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