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돌풍에 뜯겨나간 학교 체육관…학생들 ‘혼비백산’
입력 2020.01.16 (06:49) 수정 2020.01.16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돌풍에 뜯겨나간 학교 체육관…학생들 ‘혼비백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수업 중이던 미국의 한 학교 체육관에 강한 돌풍이 몰아치면 하마터면 큰 인명피해가 날 뻔 순간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리포트]

농구 수업이 한창인 체육관!

그런데 학생들이 황급히 자리를 떠나자마자 체육관 한쪽 벽면이 종잇장처럼 뜯겨 나가고 건물 잔해들이 바람과 함께 쏟아져 내립니다.

위험천만한 이 상황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한 공립학교 CCTV에 포착됐는데요.

이날 순간 시속 136km가 넘는 강한 돌풍이 학교 체육관을 강타하면서 삽시간에 쑥대밭이 된 겁니다.

당시 체육관 안에 있던 학생 20명과 선생님은 폭발음 같은 소리를 듣자마자 재빨리 대피했지만 학생 3명이 다쳐 병으로 이송됐고요.

이후 학교 측은 피해 수습과 안전을 위해 즉시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 [클릭@지구촌] 돌풍에 뜯겨나간 학교 체육관…학생들 ‘혼비백산’
    • 입력 2020.01.16 (06:49)
    • 수정 2020.01.16 (07:08)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돌풍에 뜯겨나간 학교 체육관…학생들 ‘혼비백산’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수업 중이던 미국의 한 학교 체육관에 강한 돌풍이 몰아치면 하마터면 큰 인명피해가 날 뻔 순간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리포트]

농구 수업이 한창인 체육관!

그런데 학생들이 황급히 자리를 떠나자마자 체육관 한쪽 벽면이 종잇장처럼 뜯겨 나가고 건물 잔해들이 바람과 함께 쏟아져 내립니다.

위험천만한 이 상황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한 공립학교 CCTV에 포착됐는데요.

이날 순간 시속 136km가 넘는 강한 돌풍이 학교 체육관을 강타하면서 삽시간에 쑥대밭이 된 겁니다.

당시 체육관 안에 있던 학생 20명과 선생님은 폭발음 같은 소리를 듣자마자 재빨리 대피했지만 학생 3명이 다쳐 병으로 이송됐고요.

이후 학교 측은 피해 수습과 안전을 위해 즉시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