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美 하반신 마비 남성, 마라톤 완주
입력 2020.01.16 (06:50) 수정 2020.01.16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美 하반신 마비 남성, 마라톤 완주
동영상영역 끝
미국 남동부에서 열린 제9회 찰스턴 마라톤에서 하반신이 마비된 남성이 약 34시간 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화제입니다.

그 인간승리의 주인공은 33살의 '애덤 골리츠키'씨 입니다.

그는 다리 근육과 뇌 신경을 연결하는 외골격 로봇 보조기를 착용하고 33시간 50여 분 만에 풀코스를 완주했는데요.

이는 세계 기네스북 기준으로 외골격 보조기 착용 마라톤 주자의 이전 최단 기록을 3시간가량 단축한 거라고 합니다.

지난 2005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골리츠키' 씨는 로봇 보조기의 도움으로 10년 만에 다시 걷게 됐고, 현재까지 47개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는데요.

이번에는 주최 측의 허가 아래 개막 이틀 전 밤부터 마라톤 코스를 출발했고 한숨도 자지 않은 채 한발 한발 쉬지 않고 걸어 풀코스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 [클릭@지구촌] 美 하반신 마비 남성, 마라톤 완주
    • 입력 2020.01.16 (06:50)
    • 수정 2020.01.16 (07:08)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美 하반신 마비 남성, 마라톤 완주
미국 남동부에서 열린 제9회 찰스턴 마라톤에서 하반신이 마비된 남성이 약 34시간 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화제입니다.

그 인간승리의 주인공은 33살의 '애덤 골리츠키'씨 입니다.

그는 다리 근육과 뇌 신경을 연결하는 외골격 로봇 보조기를 착용하고 33시간 50여 분 만에 풀코스를 완주했는데요.

이는 세계 기네스북 기준으로 외골격 보조기 착용 마라톤 주자의 이전 최단 기록을 3시간가량 단축한 거라고 합니다.

지난 2005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골리츠키' 씨는 로봇 보조기의 도움으로 10년 만에 다시 걷게 됐고, 현재까지 47개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는데요.

이번에는 주최 측의 허가 아래 개막 이틀 전 밤부터 마라톤 코스를 출발했고 한숨도 자지 않은 채 한발 한발 쉬지 않고 걸어 풀코스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