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에 안치…무슨 사연이?
입력 2020.01.16 (07:36) 수정 2020.01.16 (07:49)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에 안치…무슨 사연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20대 의경의 시신이 10년째 인천의 한 병원에 안치돼 있습니다.

부모가 시신 인계를 거부하는 사이 병원 안치비용이 2억 원 넘게 불어났습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지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병원 장례식장 안치실입니다.

이곳에선 모두 18구의 시신을 안치할 수 있는데, 이가운데 1곳은 10년째 같은 시신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10년 전 경찰서 내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A의경의 시신입니다.

A 의경은 인천 남동경찰서로 배치받은 지 두달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부모들은 군내 가혹행위 의혹을 제기하며 시신 인도를 거부해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당시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의경에 대한 가혹행위가 없었다는 결론을 냈고, 부모는 국가를 상대로 소송까지 냈지만 패소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그 당시에 조사를 했죠. 자체 조사결과로는 군 가혹행위는 없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병원 측은 수차례 부모와 접촉해 시신 인도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했고 3년 전부터는 연락마저 끊겼습니다.

10년 사이 시신 안치비는 무려 2억 천만 원으로 불었습니다.

[길병원 관계자 : "유족들께서 오셔서 시신을 인도한다고 하면 인도적인 차원에서 그동안의 비용을 다 무료로 해드릴 의향이 있습니다."]

부모의 동의 없이는 무연고 처리를 할 수 없어 지자체가 나서 절차를 밟기도 힘든 상황.

10년간 장례를 치르지 못하면서 안타까움만 더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에 안치…무슨 사연이?
    • 입력 2020.01.16 (07:36)
    • 수정 2020.01.16 (07:49)
    뉴스광장(경인)
의경 시신 10년째 병원에 안치…무슨 사연이?
[앵커]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20대 의경의 시신이 10년째 인천의 한 병원에 안치돼 있습니다.

부모가 시신 인계를 거부하는 사이 병원 안치비용이 2억 원 넘게 불어났습니다.

어떤 사연이 있는지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병원 장례식장 안치실입니다.

이곳에선 모두 18구의 시신을 안치할 수 있는데, 이가운데 1곳은 10년째 같은 시신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10년 전 경찰서 내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A의경의 시신입니다.

A 의경은 인천 남동경찰서로 배치받은 지 두달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부모들은 군내 가혹행위 의혹을 제기하며 시신 인도를 거부해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당시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의경에 대한 가혹행위가 없었다는 결론을 냈고, 부모는 국가를 상대로 소송까지 냈지만 패소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그 당시에 조사를 했죠. 자체 조사결과로는 군 가혹행위는 없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병원 측은 수차례 부모와 접촉해 시신 인도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했고 3년 전부터는 연락마저 끊겼습니다.

10년 사이 시신 안치비는 무려 2억 천만 원으로 불었습니다.

[길병원 관계자 : "유족들께서 오셔서 시신을 인도한다고 하면 인도적인 차원에서 그동안의 비용을 다 무료로 해드릴 의향이 있습니다."]

부모의 동의 없이는 무연고 처리를 할 수 없어 지자체가 나서 절차를 밟기도 힘든 상황.

10년간 장례를 치르지 못하면서 안타까움만 더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