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통합 제안…안철수 거리 두기
입력 2020.01.16 (07:55) 수정 2020.01.16 (08:01) 지역뉴스(광주)
[앵커멘트]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 등 지도부가 창당한 지 사흘 만인 어제 핵심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지역을 찾았습니다.
최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 통합에 맞서 중도 개혁통합을 실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정치적 지향이 분명하지 않다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습니다.
유철웅 기잡니다.


[리포트]
대안신당이 보수세력 통합에 맞서 개혁세력 통합에 나서겠다며 지역민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경환 대표는 먼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무소속 의원들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폈습니다.

형식에 연연하지 말고 설 연휴 이전에 만나자는 겁니다.

<최경환/대안신당 대표>;
"어떤 형식이든 설 연휴 이전 라운드 테이블를을 갖자고 거듭 제안합니다."

하지만 최근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 당 대표와의 통합 논의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습니다.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지향이 분명하지 않고 호남민들의 신뢰도 많이 떨어졌다며 일단 거리를 두는 모앙새입니다.

<최경환/대안신당 대표>;
"국내에 들어와서 과연 누구를 만나고 어떤 말씀을 하시는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거기에서 우리가 판단하겠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최근 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의 '호남 팔이 정당' 발언에 대해서는 4+1협의체에서 검찰개혁 등을
함께했던 대안신당에 대한 정치적 예의가 아니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최 대표는 이어 이번 총선에서 호남지역은 민주당과 1대 1 구도를 만들어 경쟁하는 것이 지역 발전에 유리하다며 유권자들의 전략적 선택을 호소했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 또 통합 제안…안철수 거리 두기
    • 입력 2020.01.16 (07:55)
    • 수정 2020.01.16 (08:01)
    지역뉴스(광주)
[앵커멘트]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 등 지도부가 창당한 지 사흘 만인 어제 핵심 지지기반인 광주전남지역을 찾았습니다.
최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 통합에 맞서 중도 개혁통합을 실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정치적 지향이 분명하지 않다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습니다.
유철웅 기잡니다.


[리포트]
대안신당이 보수세력 통합에 맞서 개혁세력 통합에 나서겠다며 지역민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경환 대표는 먼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무소속 의원들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폈습니다.

형식에 연연하지 말고 설 연휴 이전에 만나자는 겁니다.

<최경환/대안신당 대표>;
"어떤 형식이든 설 연휴 이전 라운드 테이블를을 갖자고 거듭 제안합니다."

하지만 최근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 당 대표와의 통합 논의에 대해서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습니다.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지향이 분명하지 않고 호남민들의 신뢰도 많이 떨어졌다며 일단 거리를 두는 모앙새입니다.

<최경환/대안신당 대표>;
"국내에 들어와서 과연 누구를 만나고 어떤 말씀을 하시는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거기에서 우리가 판단하겠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최근 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의 '호남 팔이 정당' 발언에 대해서는 4+1협의체에서 검찰개혁 등을
함께했던 대안신당에 대한 정치적 예의가 아니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최 대표는 이어 이번 총선에서 호남지역은 민주당과 1대 1 구도를 만들어 경쟁하는 것이 지역 발전에 유리하다며 유권자들의 전략적 선택을 호소했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