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서 좌석버스가 승합차 들이받아…6명 부상
입력 2020.01.16 (08:08) 수정 2020.01.16 (09:4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고속도로서 좌석버스가 승합차 들이받아…6명 부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젯밤 서울 외곽순환도로에서 좌석버스가 승합차를 들이받아 승객 등 6명이 다쳤습니다.

지난 밤 사건사고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이 종잇장처럼 찌그러졌습니다.

어제저녁 7시 45분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성남나들목 부근에서 59살 장모 씨가 몰던 좌석버스가 38살 안모 씨의 승합차를 들이받았습니다.

밀려난 승합차는 앞서 고장으로 서 있던 1톤 화물차와 다시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합차 운전자 안 씨와 버스 승객 등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멈춰 있던 승합차를 보지 못해 들이받은 것인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녁 6시 반쯤에는 광주광역시 북구 연제동의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났습니다.

이 불로 주방과 천장 등 15제곱미터가 탔고 아파트 주민 30살 정 모 씨 등 19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레인지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밤 9시 반쯤에는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의 자동차 부품 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진화됐습니다.

이 불로 공장 지붕과 외벽, 기계 일부 등이 타 소방서 추산 1억6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공장 내 금형 기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고속도로서 좌석버스가 승합차 들이받아…6명 부상
    • 입력 2020.01.16 (08:08)
    • 수정 2020.01.16 (09:44)
    아침뉴스타임
고속도로서 좌석버스가 승합차 들이받아…6명 부상
[앵커]

어젯밤 서울 외곽순환도로에서 좌석버스가 승합차를 들이받아 승객 등 6명이 다쳤습니다.

지난 밤 사건사고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이 종잇장처럼 찌그러졌습니다.

어제저녁 7시 45분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성남나들목 부근에서 59살 장모 씨가 몰던 좌석버스가 38살 안모 씨의 승합차를 들이받았습니다.

밀려난 승합차는 앞서 고장으로 서 있던 1톤 화물차와 다시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합차 운전자 안 씨와 버스 승객 등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멈춰 있던 승합차를 보지 못해 들이받은 것인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녁 6시 반쯤에는 광주광역시 북구 연제동의 한 아파트 1층에서 불이났습니다.

이 불로 주방과 천장 등 15제곱미터가 탔고 아파트 주민 30살 정 모 씨 등 19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레인지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밤 9시 반쯤에는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의 자동차 부품 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진화됐습니다.

이 불로 공장 지붕과 외벽, 기계 일부 등이 타 소방서 추산 1억6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공장 내 금형 기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