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진 딸 옆 중증장애 70대 어머니 구조…“며칠 방치된 듯”
입력 2020.01.16 (08:21) 수정 2020.01.16 (08:2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숨진 딸 옆 중증장애 70대 어머니 구조…“며칠 방치된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증 장애인 70대 노인이 숨진 딸 옆에서 지내다가 며칠 만에 구조됐습니다.

딸은 우울증을 앓아왔고 일정한 직업이 없어 생활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며칠 전 119 구조대가 70대 할머니를 구조했습니다.

신고한 사람은 할머니를 돌봐온 요양 보호사로, 이틀째 방문해도 인기척이 없자 구조를 요청한 겁니다.

[경비 직원/음성변조 : "소방서 그 사람들이 빠루(장도리)를 가져왔더라고, 문을 따려고. 아무리 벨을 눌러도 안 된대."]

할머니 옆에서는 4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딸은 일정한 직업이 없었고 우울증을 앓아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할머니는 파킨슨병 등이 악화되며 2년 전 중증 장애 판정을 받았는데 지금은 혼자선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생활비는 할머니 앞으로 나오는 기초연금 등 29만 원이 전부였지만, 딸은 경제 활동이 가능한 40대라 정부 지원을 받을 순 없었습니다.

집은 딸 명의였지만 집 앞으로 대출이 많아 최근엔 상환 부담도 컸던 상황이었습니다.

[주민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자가(자기 명의 집)시고. 가정에 대한 정보는 없다 보니까 공문서적인 등기부라든지 한 번 떼어봤는데 그런 내용(빚)이 좀 있더라고요."]

경찰은 요양 보호사가 방문하지 않은 주말에 딸이 숨진 걸로 보고, 국과수에 딸의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한편 지난 5일에도 치매 노모가 아들이 숨진 줄 모르고 한 달 넘게 함께 생활하다 발견되는 등 부양하던 자녀가 숨진 뒤 노인이 뒤늦게 구조되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숨진 딸 옆 중증장애 70대 어머니 구조…“며칠 방치된 듯”
    • 입력 2020.01.16 (08:21)
    • 수정 2020.01.16 (08:28)
    아침뉴스타임
숨진 딸 옆 중증장애 70대 어머니 구조…“며칠 방치된 듯”
[앵커]

중증 장애인 70대 노인이 숨진 딸 옆에서 지내다가 며칠 만에 구조됐습니다.

딸은 우울증을 앓아왔고 일정한 직업이 없어 생활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며칠 전 119 구조대가 70대 할머니를 구조했습니다.

신고한 사람은 할머니를 돌봐온 요양 보호사로, 이틀째 방문해도 인기척이 없자 구조를 요청한 겁니다.

[경비 직원/음성변조 : "소방서 그 사람들이 빠루(장도리)를 가져왔더라고, 문을 따려고. 아무리 벨을 눌러도 안 된대."]

할머니 옆에서는 4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딸은 일정한 직업이 없었고 우울증을 앓아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할머니는 파킨슨병 등이 악화되며 2년 전 중증 장애 판정을 받았는데 지금은 혼자선 움직일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생활비는 할머니 앞으로 나오는 기초연금 등 29만 원이 전부였지만, 딸은 경제 활동이 가능한 40대라 정부 지원을 받을 순 없었습니다.

집은 딸 명의였지만 집 앞으로 대출이 많아 최근엔 상환 부담도 컸던 상황이었습니다.

[주민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자가(자기 명의 집)시고. 가정에 대한 정보는 없다 보니까 공문서적인 등기부라든지 한 번 떼어봤는데 그런 내용(빚)이 좀 있더라고요."]

경찰은 요양 보호사가 방문하지 않은 주말에 딸이 숨진 걸로 보고, 국과수에 딸의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한편 지난 5일에도 치매 노모가 아들이 숨진 줄 모르고 한 달 넘게 함께 생활하다 발견되는 등 부양하던 자녀가 숨진 뒤 노인이 뒤늦게 구조되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