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입력 2020.01.16 (09:48) 수정 2020.01.16 (09:5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소년기의 작은 반항심으로 시작된 사소한 잘못이 나중에 큰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교도소를 미리 체험해 보도록 해서 이런 범죄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독일 하노버에서 전개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하노버의 한 교도소.

이곳에서 청소년들은 범죄의 끝이 어디로 이어지는지를 몸소 체험합니다.

죄수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설명 듣고, 한 명씩 8.5제곱미터 넓이의 감방에 들어가 몇 년간 생활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며 10분간 갇혀 있다 나옵니다.

[틸로/학생 : "불편해요. 제대로 서 있을 공간도 없는 이런 좁은 곳에서 지내야 하는 거예요."]

어떤 범죄를 저지르면 어떤 처벌을 받고 이후 어떤 삶을 살게 되는지도 수감자들로부터 직접 이야기 듣습니다.

[하이잠/수감자 : "제가 특수강도와 절도 때문에 수감된 것 같다고 했는데, 아닙니다. 무면허 운전과 중상해죄 때문입니다."]

학생들은 본인들의 생각보다 작은 일로도 이런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새로 알게 됩니다.

[스티븐/수감자 : "우리는 죄를 저지르면 그 끝이 어떻게 되는지를 학생들에게 알려 주려고 했어요."]

일일 교도소 체험을 마친 학생들은 두 번 다시 이곳을 찾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모두들 바른 생활을 다짐했습니다.
  •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 입력 2020.01.16 (09:48)
    • 수정 2020.01.16 (09:51)
    930뉴스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앵커]

청소년기의 작은 반항심으로 시작된 사소한 잘못이 나중에 큰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교도소를 미리 체험해 보도록 해서 이런 범죄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독일 하노버에서 전개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하노버의 한 교도소.

이곳에서 청소년들은 범죄의 끝이 어디로 이어지는지를 몸소 체험합니다.

죄수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설명 듣고, 한 명씩 8.5제곱미터 넓이의 감방에 들어가 몇 년간 생활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며 10분간 갇혀 있다 나옵니다.

[틸로/학생 : "불편해요. 제대로 서 있을 공간도 없는 이런 좁은 곳에서 지내야 하는 거예요."]

어떤 범죄를 저지르면 어떤 처벌을 받고 이후 어떤 삶을 살게 되는지도 수감자들로부터 직접 이야기 듣습니다.

[하이잠/수감자 : "제가 특수강도와 절도 때문에 수감된 것 같다고 했는데, 아닙니다. 무면허 운전과 중상해죄 때문입니다."]

학생들은 본인들의 생각보다 작은 일로도 이런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새로 알게 됩니다.

[스티븐/수감자 : "우리는 죄를 저지르면 그 끝이 어떻게 되는지를 학생들에게 알려 주려고 했어요."]

일일 교도소 체험을 마친 학생들은 두 번 다시 이곳을 찾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모두들 바른 생활을 다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