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입력 2020.01.16 (09:48) 수정 2020.01.16 (09:5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소년기의 작은 반항심으로 시작된 사소한 잘못이 나중에 큰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교도소를 미리 체험해 보도록 해서 이런 범죄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독일 하노버에서 전개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하노버의 한 교도소.

이곳에서 청소년들은 범죄의 끝이 어디로 이어지는지를 몸소 체험합니다.

죄수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설명 듣고, 한 명씩 8.5제곱미터 넓이의 감방에 들어가 몇 년간 생활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며 10분간 갇혀 있다 나옵니다.

[틸로/학생 : "불편해요. 제대로 서 있을 공간도 없는 이런 좁은 곳에서 지내야 하는 거예요."]

어떤 범죄를 저지르면 어떤 처벌을 받고 이후 어떤 삶을 살게 되는지도 수감자들로부터 직접 이야기 듣습니다.

[하이잠/수감자 : "제가 특수강도와 절도 때문에 수감된 것 같다고 했는데, 아닙니다. 무면허 운전과 중상해죄 때문입니다."]

학생들은 본인들의 생각보다 작은 일로도 이런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새로 알게 됩니다.

[스티븐/수감자 : "우리는 죄를 저지르면 그 끝이 어떻게 되는지를 학생들에게 알려 주려고 했어요."]

일일 교도소 체험을 마친 학생들은 두 번 다시 이곳을 찾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모두들 바른 생활을 다짐했습니다.
  •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 입력 2020.01.16 (09:48)
    • 수정 2020.01.16 (09:51)
    930뉴스
독일, 교도소 체험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
[앵커]

청소년기의 작은 반항심으로 시작된 사소한 잘못이 나중에 큰 범죄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교도소를 미리 체험해 보도록 해서 이런 범죄를 예방하려는 노력이 독일 하노버에서 전개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하노버의 한 교도소.

이곳에서 청소년들은 범죄의 끝이 어디로 이어지는지를 몸소 체험합니다.

죄수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설명 듣고, 한 명씩 8.5제곱미터 넓이의 감방에 들어가 몇 년간 생활하는 장면을 상상해보며 10분간 갇혀 있다 나옵니다.

[틸로/학생 : "불편해요. 제대로 서 있을 공간도 없는 이런 좁은 곳에서 지내야 하는 거예요."]

어떤 범죄를 저지르면 어떤 처벌을 받고 이후 어떤 삶을 살게 되는지도 수감자들로부터 직접 이야기 듣습니다.

[하이잠/수감자 : "제가 특수강도와 절도 때문에 수감된 것 같다고 했는데, 아닙니다. 무면허 운전과 중상해죄 때문입니다."]

학생들은 본인들의 생각보다 작은 일로도 이런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는 사실을 새로 알게 됩니다.

[스티븐/수감자 : "우리는 죄를 저지르면 그 끝이 어떻게 되는지를 학생들에게 알려 주려고 했어요."]

일일 교도소 체험을 마친 학생들은 두 번 다시 이곳을 찾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모두들 바른 생활을 다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