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사 왜곡 발언’ 보은군수, ‘주민소환’ 갈등 증폭…군 방해 의혹도
입력 2020.01.16 (09:53) 수정 2020.01.16 (10:3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역사 왜곡 발언’ 보은군수, ‘주민소환’ 갈등 증폭…군 방해 의혹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역사 왜곡 발언 논란이 일었던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서명 운동이 한 달째에 접어들었습니다.

다음 달이면 실제 소환 투표로 이어질지 결정되는데, 군 내부에서는 이를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상혁/보은군수/지난해 8월 : "한국 발전의 기본을 (한일협정 당시) 5억 달러를 받아서 했다, 이게 객관적인 평가입니다."]

정상혁 보은군수의 주민 소환을 위한 서명 활동 한 달째.

주민 소환 추진 본부는 현재 서명자가 목표의 절반을 넘어섰다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김원만/'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 : "주민소환은 우리의 권리입니다.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그 누구의 눈치를 보지도 마십시오. 보은군민으로 선거권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서명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군수의 소환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은군민/음성변조 : "그거(주민소환)를 하려면 투표도 해야 하고 군민 세금도 수억이 들어가니까 반대(한다)."]

판단을 유보하는 주민들도 있습니다.

[보은군민/음성변조 : "(서명) 못 하지, 다 모르니까. 자세히 깊이 모르니까."]

그런 가운데 보은군이 주민 소환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센터에서 서명을 철회하는 방법을 홍보하는가 하면, 주민 소환 홍보 현수막 제작을 거절당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성수/주민소환 수임인 : "광고사들이 보은군청의 눈치를 보고 우리 쪽에서 주문하는 현수막은 제작 안 해 줍니다. 그래서 우리가 청주에 나가서 해 와요."]

서명 활동 기간이 한 달 남짓 남은 가운데, 군수의 주민 소환을 둘러싸고 갈등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역사 왜곡 발언’ 보은군수, ‘주민소환’ 갈등 증폭…군 방해 의혹도
    • 입력 2020.01.16 (09:53)
    • 수정 2020.01.16 (10:30)
    930뉴스
‘역사 왜곡 발언’ 보은군수, ‘주민소환’ 갈등 증폭…군 방해 의혹도
[앵커]

역사 왜곡 발언 논란이 일었던 정상혁 충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서명 운동이 한 달째에 접어들었습니다.

다음 달이면 실제 소환 투표로 이어질지 결정되는데, 군 내부에서는 이를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상혁/보은군수/지난해 8월 : "한국 발전의 기본을 (한일협정 당시) 5억 달러를 받아서 했다, 이게 객관적인 평가입니다."]

정상혁 보은군수의 주민 소환을 위한 서명 활동 한 달째.

주민 소환 추진 본부는 현재 서명자가 목표의 절반을 넘어섰다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김원만/'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 : "주민소환은 우리의 권리입니다.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그 누구의 눈치를 보지도 마십시오. 보은군민으로 선거권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서명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군수의 소환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은군민/음성변조 : "그거(주민소환)를 하려면 투표도 해야 하고 군민 세금도 수억이 들어가니까 반대(한다)."]

판단을 유보하는 주민들도 있습니다.

[보은군민/음성변조 : "(서명) 못 하지, 다 모르니까. 자세히 깊이 모르니까."]

그런 가운데 보은군이 주민 소환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센터에서 서명을 철회하는 방법을 홍보하는가 하면, 주민 소환 홍보 현수막 제작을 거절당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성수/주민소환 수임인 : "광고사들이 보은군청의 눈치를 보고 우리 쪽에서 주문하는 현수막은 제작 안 해 줍니다. 그래서 우리가 청주에 나가서 해 와요."]

서명 활동 기간이 한 달 남짓 남은 가운데, 군수의 주민 소환을 둘러싸고 갈등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