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포 북항, 방치 선박 '몸살'
입력 2020.01.16 (10:25) 오전KBS뉴스(광주)
[앵커멘트]

다도해의 관문인 목포 북항이 장기간 방치된 선박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항만 안전을 위협하고 미관을 헤치고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8백50척의 배가 드나드는 목포 북항.



부두 곳곳에 낡은 어선들이 눈에 띕니다.



통발어선은 녹슬어 흉물스럽게 변했고, 배 위는 쓰고 남은 기름이 넘쳐 쌔까맣습니다.



소형 어선들도 상황은 마찬가지.



부서지고 갈라지기 시작한 선미부터 오랫동안 사람이 사용하지 않은 모습입니다.



어민들은 불편함을 호소합니다.



<손장권/ 어민>;

"오랫동안 운행을 안 하니까 계류장에 많이 있잖아요. 그러다 보니까 왕래하기가 힘들죠. 들어갔다가 나갔다가 왕래하기가..."



관리가 안되다 보니 침수 피해가 발생하기 일쑤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8월에는 배 한척이 물에 잠겨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3일간 방제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박관수/북항 파출소장>;

"한 척이 침수가 되기 시작하면 그 물의 무게에 의해서 홑줄로 묶여 있는 양옆에 배가 동시에 같이 침수가 되니까..."



1년 넘게 제자리에 묶여 있는 배 위에 올라가 봤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조업을 하다 버린 도구들이 널브러져 있고 또 한쪽에는 합판과 쓰레기가 뒤엉킨 채 방치돼 있습니다.



이런 배들이 북항에서만 54척.



배 주인이 이동시켜야 하지만, 소유주를 찾기 어려운 데다 주인이 옮기지않아도 관계기관엔 강제집행 권한이 없습니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사유재산이기 때문에 저희들이 임의로 할 수가 있는 상황이, 조항이 없기 때문에 저희들이 그렇게 조치를 못하고 있습니다."



흉물로 전락한 장기 계류 선박들.



항구의 미관은 물론 항만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목포 북항, 방치 선박 '몸살'
    • 입력 2020.01.16 (10:25)
    오전KBS뉴스(광주)
[앵커멘트]

다도해의 관문인 목포 북항이 장기간 방치된 선박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항만 안전을 위협하고 미관을 헤치고 있습니다.

김애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8백50척의 배가 드나드는 목포 북항.



부두 곳곳에 낡은 어선들이 눈에 띕니다.



통발어선은 녹슬어 흉물스럽게 변했고, 배 위는 쓰고 남은 기름이 넘쳐 쌔까맣습니다.



소형 어선들도 상황은 마찬가지.



부서지고 갈라지기 시작한 선미부터 오랫동안 사람이 사용하지 않은 모습입니다.



어민들은 불편함을 호소합니다.



<손장권/ 어민>;

"오랫동안 운행을 안 하니까 계류장에 많이 있잖아요. 그러다 보니까 왕래하기가 힘들죠. 들어갔다가 나갔다가 왕래하기가..."



관리가 안되다 보니 침수 피해가 발생하기 일쑤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8월에는 배 한척이 물에 잠겨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3일간 방제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박관수/북항 파출소장>;

"한 척이 침수가 되기 시작하면 그 물의 무게에 의해서 홑줄로 묶여 있는 양옆에 배가 동시에 같이 침수가 되니까..."



1년 넘게 제자리에 묶여 있는 배 위에 올라가 봤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조업을 하다 버린 도구들이 널브러져 있고 또 한쪽에는 합판과 쓰레기가 뒤엉킨 채 방치돼 있습니다.



이런 배들이 북항에서만 54척.



배 주인이 이동시켜야 하지만, 소유주를 찾기 어려운 데다 주인이 옮기지않아도 관계기관엔 강제집행 권한이 없습니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사유재산이기 때문에 저희들이 임의로 할 수가 있는 상황이, 조항이 없기 때문에 저희들이 그렇게 조치를 못하고 있습니다."



흉물로 전락한 장기 계류 선박들.



항구의 미관은 물론 항만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