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우리나라 역대 두 번째로 더워…태풍 7개 발생
입력 2020.01.16 (10:38) 수정 2020.01.16 (10:39) 사회
지난해 우리나라의 평균 기온이 관측 사상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오늘(16일) 발표한 2019년 기상 분석에서 전국 연평균 기온이 13.5도를 기록해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연평균 기온이 가장 높았던 해는 2016년으로 13.6도를 기록했습니다.

전 세계 평균 기온 역시 평년보다 0.6도 정도 높아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기상청은 전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4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기온이 예년 수준을 웃돌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국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1171.8㎜로 평년값(1207.6~1446.0㎜)보다는 다소 적었지만, 동해안 지역은 평년보다 조금 많았습니다.

태풍은 모두 7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줘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1904년 이후 1950년,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았습니다.

  • 지난해 우리나라 역대 두 번째로 더워…태풍 7개 발생
    • 입력 2020.01.16 (10:38)
    • 수정 2020.01.16 (10:39)
    사회
지난해 우리나라의 평균 기온이 관측 사상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오늘(16일) 발표한 2019년 기상 분석에서 전국 연평균 기온이 13.5도를 기록해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연평균 기온이 가장 높았던 해는 2016년으로 13.6도를 기록했습니다.

전 세계 평균 기온 역시 평년보다 0.6도 정도 높아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기상청은 전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4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기온이 예년 수준을 웃돌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국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1171.8㎜로 평년값(1207.6~1446.0㎜)보다는 다소 적었지만, 동해안 지역은 평년보다 조금 많았습니다.

태풍은 모두 7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줘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1904년 이후 1950년, 1959년과 함께 가장 많았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