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독서왕’ 소년, 책 제목 맞히기 ‘세계 기록’
입력 2020.01.16 (10:55) 수정 2020.01.16 (11:1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독서왕’ 소년, 책 제목 맞히기 ‘세계 기록’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 날은 산책을 하게 될 가능성이 없었다. (There was no possibility of taking a walk that day.)"

소설 '제인 에어'의 첫 문장인데요.

책 좋아하시는 분들은 제목을 바로 떠올리셨나요?

영국의 10대가 무려 백 권이 넘는 책의 첫 문장만 보고도 어떤 책인지 제목을 맞혀 세계 기록을 세웠습니다.

[리포트]

["제인 에어. (정답.) 폭풍의 언덕. (정답.)"]

책의 첫 문장만 보고 연속으로 무려 129개의 작품 제목을 말해 세계 기록을 새로 쓴 주인공.

영국에 사는 14살 소년, '몬티 로드'입니다.

7살 때 자신의 첫 책을 발간하는 등으로 독서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하는데요.

시각화 기법을 통해 작품의 제목과 첫 문장 사이의 연관성을 찾으면서 수백 권의 명작을 연구하고 외웠다고 합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소년은 30개 작품을 맞힌 인도 남성의 이전 기록을 가뿐히 뛰어넘었습니다.
  • [지구촌 Talk] ‘독서왕’ 소년, 책 제목 맞히기 ‘세계 기록’
    • 입력 2020.01.16 (10:55)
    • 수정 2020.01.16 (11:16)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독서왕’ 소년, 책 제목 맞히기 ‘세계 기록’
[앵커]

"그 날은 산책을 하게 될 가능성이 없었다. (There was no possibility of taking a walk that day.)"

소설 '제인 에어'의 첫 문장인데요.

책 좋아하시는 분들은 제목을 바로 떠올리셨나요?

영국의 10대가 무려 백 권이 넘는 책의 첫 문장만 보고도 어떤 책인지 제목을 맞혀 세계 기록을 세웠습니다.

[리포트]

["제인 에어. (정답.) 폭풍의 언덕. (정답.)"]

책의 첫 문장만 보고 연속으로 무려 129개의 작품 제목을 말해 세계 기록을 새로 쓴 주인공.

영국에 사는 14살 소년, '몬티 로드'입니다.

7살 때 자신의 첫 책을 발간하는 등으로 독서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하는데요.

시각화 기법을 통해 작품의 제목과 첫 문장 사이의 연관성을 찾으면서 수백 권의 명작을 연구하고 외웠다고 합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소년은 30개 작품을 맞힌 인도 남성의 이전 기록을 가뿐히 뛰어넘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