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이터·AI·5G로 확실한 변화”…첫 업무보고는 과학기술
입력 2020.01.16 (12:00) 수정 2020.01.16 (12: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데이터·AI·5G로 확실한 변화”…첫 업무보고는 과학기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첫 순서였습니다.

데이터와 인공지능과 같은 4차산업을 육성해 경제 혁신이라는, '확실한 변화'를 이끌겠다는 청와대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에게 새해 첫 업무 계획을 보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학기술 발전의 중요성을 들며 첫 업무 보고의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대한민국의 미래가 과학기술 강국, 인공지능 1등 국가, 또 디지털 미디어 강국에 있다는 의지를 담아..."]

과기부는 올해 주요 업무로 데이터와 네트워크, 인공지능을 꼽았습니다.

먼저 데이터 분야에선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개방과 유통을 본격화해 데이터 산업의 시장규모를 지난해 9조 원대에서 올해는 10조 원대로 성장시키기로 했습니다.

특히 지난 9일 국회에서 통과된 데이터 3법의 기대 효과를 키우기 위해, 범부처 전담반을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네트워크 분야에선 5G 분야의 민간 투자를 촉진합니다.

망 투자에 나서는 사업자에게는 세액공제를 해주고, 5G 기지국을 새로 만들면 등록면허세를 완화해줍니다.

인공지능 분야에선 3천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관련 대학, 기업, 연구소 등엔 240억 원을 투입해 인공지능 개발을 지원합니다.

AI 반도체 핵심 기술과 함께 신개념 AI 반도체 개발에도, 투자를 강화합니다.

과기부에 이어, 업무보고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는 올 하반기부터 방송·광고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등 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해, 중장기 방송규제 개편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 “데이터·AI·5G로 확실한 변화”…첫 업무보고는 과학기술
    • 입력 2020.01.16 (12:00)
    • 수정 2020.01.16 (12:09)
    뉴스 12
“데이터·AI·5G로 확실한 변화”…첫 업무보고는 과학기술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첫 순서였습니다.

데이터와 인공지능과 같은 4차산업을 육성해 경제 혁신이라는, '확실한 변화'를 이끌겠다는 청와대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공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에게 새해 첫 업무 계획을 보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학기술 발전의 중요성을 들며 첫 업무 보고의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대한민국의 미래가 과학기술 강국, 인공지능 1등 국가, 또 디지털 미디어 강국에 있다는 의지를 담아..."]

과기부는 올해 주요 업무로 데이터와 네트워크, 인공지능을 꼽았습니다.

먼저 데이터 분야에선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개방과 유통을 본격화해 데이터 산업의 시장규모를 지난해 9조 원대에서 올해는 10조 원대로 성장시키기로 했습니다.

특히 지난 9일 국회에서 통과된 데이터 3법의 기대 효과를 키우기 위해, 범부처 전담반을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네트워크 분야에선 5G 분야의 민간 투자를 촉진합니다.

망 투자에 나서는 사업자에게는 세액공제를 해주고, 5G 기지국을 새로 만들면 등록면허세를 완화해줍니다.

인공지능 분야에선 3천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관련 대학, 기업, 연구소 등엔 240억 원을 투입해 인공지능 개발을 지원합니다.

AI 반도체 핵심 기술과 함께 신개념 AI 반도체 개발에도, 투자를 강화합니다.

과기부에 이어, 업무보고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는 올 하반기부터 방송·광고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등 미디어 산업 활성화를 위해, 중장기 방송규제 개편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