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군, ‘휴가 중 성전환’ 남성 부사관 전역심사
입력 2020.01.16 (12:18) 수정 2020.01.16 (12: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육군, ‘휴가 중 성전환’ 남성 부사관 전역심사
동영상영역 끝
육군에 복무하는 남성 부사관이 휴가 중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와 전역 심사를 받게 됐습니다.

육군은 경기 북부의 한 부대에 복무 중인 부사관이 지난해 휴가를 내고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왔으며 군 병원의 의무조사에서 상해로 인한 '심신 장애 3급'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장애를 유발한 점이 인정돼 '비전공상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부사관은 여군으로 계속 복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육군은 조만간 심사위원회를 열어 전역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 육군, ‘휴가 중 성전환’ 남성 부사관 전역심사
    • 입력 2020.01.16 (12:18)
    • 수정 2020.01.16 (12:21)
    뉴스 12
육군, ‘휴가 중 성전환’ 남성 부사관 전역심사
육군에 복무하는 남성 부사관이 휴가 중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와 전역 심사를 받게 됐습니다.

육군은 경기 북부의 한 부대에 복무 중인 부사관이 지난해 휴가를 내고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왔으며 군 병원의 의무조사에서 상해로 인한 '심신 장애 3급'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장애를 유발한 점이 인정돼 '비전공상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부사관은 여군으로 계속 복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육군은 조만간 심사위원회를 열어 전역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