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특사경, 불법 대부업 연중 집중수사
입력 2020.01.16 (12:41) 수정 2020.01.16 (13:39) 사회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불공정한 경제활동으로 서민 가계를 멍들게 하고 사익을 챙기는 불법 고금리 대부업에 대한 집중 수사를 연중 실시한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중점 수사대상은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미등록 대부 행위, 법정 최고금리(연 24%)를 초과한 대부 행위, 상가 ·시장 주변의 불법 대부 광고 배포 행위 등입니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상인, 가정주부, 취업준비생, 대학생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불법 대부 행위와 온라인상 불법 대부 중개 행위에 수사역량을 집중한다. 필요한 경우 현장상담소를 개설해 피해 사례를 제보받을 계획입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이밖에 전단 살포가 빈번한 지역을 중심으로 기간제 32명을 투입해 불법 대부 행위를 찾아낼 계획입니다.

이들이 대출 희망자로 가장해 불법 대부업자에게 접근하는 일종의 '미스터리 쇼핑' 기법을 활용하겠다는 것입니다.

경기도는 불법에 대한 처벌이 불법 영업으로 취득한 이득보다 약하다는 지적에 따라 불법 대부업에 대한 형사처벌을 현행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서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억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해달라고 금융위원회에 건의할 예정입니다.
  • 경기도 특사경, 불법 대부업 연중 집중수사
    • 입력 2020-01-16 12:41:31
    • 수정2020-01-16 13:39:32
    사회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불공정한 경제활동으로 서민 가계를 멍들게 하고 사익을 챙기는 불법 고금리 대부업에 대한 집중 수사를 연중 실시한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중점 수사대상은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미등록 대부 행위, 법정 최고금리(연 24%)를 초과한 대부 행위, 상가 ·시장 주변의 불법 대부 광고 배포 행위 등입니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와 전통시장 상인, 가정주부, 취업준비생, 대학생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불법 대부 행위와 온라인상 불법 대부 중개 행위에 수사역량을 집중한다. 필요한 경우 현장상담소를 개설해 피해 사례를 제보받을 계획입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이밖에 전단 살포가 빈번한 지역을 중심으로 기간제 32명을 투입해 불법 대부 행위를 찾아낼 계획입니다.

이들이 대출 희망자로 가장해 불법 대부업자에게 접근하는 일종의 '미스터리 쇼핑' 기법을 활용하겠다는 것입니다.

경기도는 불법에 대한 처벌이 불법 영업으로 취득한 이득보다 약하다는 지적에 따라 불법 대부업에 대한 형사처벌을 현행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서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억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해달라고 금융위원회에 건의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