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진모 “유출된 문자에 언급된 여성들께 사과…불법촬영 없어”
입력 2020.01.16 (12:48) 수정 2020.01.16 (12:54) 사회
주진모 “유출된 문자에 언급된 여성들께 사과…불법촬영 없어”
배우 주진모 씨가 최근 불거진 본인의 휴대전화 해킹과 문자메시지 내용 유출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주진모 씨는 오늘(16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인 명의의 입장을 발표하고, 유출된 문자에서 언급된 여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주 씨는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되었습니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주 씨는 그러나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씨는 "저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주 씨는 해커들이 두 달 전쯤 해킹으로 취득한 자신의 개인정보들을 보내며 연락을 해왔고, 협박에 응하지 않자 아내에게도 이메일을 보내 협박을 이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바른은 주 씨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협박한 해커를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와 이를 다시 배포한 사람, 주 씨의 명예를 훼손한 사람에 대해서도 형사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진모 “유출된 문자에 언급된 여성들께 사과…불법촬영 없어”
    • 입력 2020.01.16 (12:48)
    • 수정 2020.01.16 (12:54)
    사회
주진모 “유출된 문자에 언급된 여성들께 사과…불법촬영 없어”
배우 주진모 씨가 최근 불거진 본인의 휴대전화 해킹과 문자메시지 내용 유출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주진모 씨는 오늘(16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인 명의의 입장을 발표하고, 유출된 문자에서 언급된 여성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주 씨는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되었습니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주 씨는 그러나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씨는 "저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주 씨는 해커들이 두 달 전쯤 해킹으로 취득한 자신의 개인정보들을 보내며 연락을 해왔고, 협박에 응하지 않자 아내에게도 이메일을 보내 협박을 이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바른은 주 씨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협박한 해커를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와 이를 다시 배포한 사람, 주 씨의 명예를 훼손한 사람에 대해서도 형사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