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車 생산·내수·수출↓…친환경차·SUV는 ‘선방’
입력 2020.01.16 (13:12) 수정 2020.01.16 (14:01) 경제
지난해 車 생산·내수·수출↓…친환경차·SUV는 ‘선방’
지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은 생산, 내수, 수출이 모두 부진했던 가운데,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판매 호조가 두드러졌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자동차산업 실적은 생산 -1.9%, 내수 -1.8%, 수출대수 -1.9%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자동차업계는 르노삼성 '로그' 위탁생산 물량 감소, 한국GM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국내 생산라인 조정 등으로 전년보다 1.9% 줄어든 395만1천대를 생산했습니다.

다만 1∼11월 기준 중국(-9.0%), 미국(-3.1%), 독일(-13.5%), 인도(-13.3%), 멕시코(-2.1%) 등 주요국과 비교하면 한국(-1.6%)의 생산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국내 판매는 전년보다 1.8% 감소한 178만대로 집계된 가운데, 팰리세이드, 셀토스 등 SUV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레저용차량(RV) 차종이 전체 판매량(151만8천대)의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수출은 전년보다 1.9% 감소한 240만2천대로 집계됐지만, 상대적으로 비싼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SUV의 수출이 늘어 수출금액은 전년보다 5.3% 증가한 430억7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2015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많았고, SUV는 역대 최대인 147만6천대 수출됐습니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4만311대, 수출은 31.7% 증가한 25만8천669대로, 내수와 수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 지난해 車 생산·내수·수출↓…친환경차·SUV는 ‘선방’
    • 입력 2020.01.16 (13:12)
    • 수정 2020.01.16 (14:01)
    경제
지난해 車 생산·내수·수출↓…친환경차·SUV는 ‘선방’
지난해 국내 자동차 산업은 생산, 내수, 수출이 모두 부진했던 가운데,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판매 호조가 두드러졌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자동차산업 실적은 생산 -1.9%, 내수 -1.8%, 수출대수 -1.9%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자동차업계는 르노삼성 '로그' 위탁생산 물량 감소, 한국GM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국내 생산라인 조정 등으로 전년보다 1.9% 줄어든 395만1천대를 생산했습니다.

다만 1∼11월 기준 중국(-9.0%), 미국(-3.1%), 독일(-13.5%), 인도(-13.3%), 멕시코(-2.1%) 등 주요국과 비교하면 한국(-1.6%)의 생산 감소폭은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국내 판매는 전년보다 1.8% 감소한 178만대로 집계된 가운데, 팰리세이드, 셀토스 등 SUV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레저용차량(RV) 차종이 전체 판매량(151만8천대)의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수출은 전년보다 1.9% 감소한 240만2천대로 집계됐지만, 상대적으로 비싼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SUV의 수출이 늘어 수출금액은 전년보다 5.3% 증가한 430억7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2015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많았고, SUV는 역대 최대인 147만6천대 수출됐습니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4만311대, 수출은 31.7% 증가한 25만8천669대로, 내수와 수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