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배역 위해 25㎏ 증량…놀라운 경험”
입력 2020.01.16 (13:15) 연합뉴스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배역 위해 25㎏ 증량…놀라운 경험”
"영화를 보면서 손이 막 저려오더라고요. 그만큼 긴장감이 컸죠."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서 이희준(41)은 등장과 함께 탄식을 자아낸다. 날카로움은 온데간데없고 후덕하게 달라진 외모 덕분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이라고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희준이 맡은 배역은 당시 청와대 경호실장 곽상천이다. 실존 인물인 차지철을 모델로 한 인물이다. 그는 역할을 위해 3개월 만에 25㎏을 늘려 몸무게 100kg 거구로 변신했다. 평소 엄격한 체중 관리를 하는 그에게 뱃살을 찌우는 것은 큰 도전이었다.

16일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이희준은 "저 스스로 배가 나와도 된다고 심리적으로 허락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떠올렸다. 불교 신자인 그는 절에 가서 108배를 하면서 마음을 비웠다고 했다.

"일단 결심한 뒤부터는 많이 먹고, 운동을 많이 했어요. 식사한 뒤 땅콩버터를 잔뜩 바른 토스트를 먹었죠. 살이 찌니까 목소리 톤도 낮아지고, 걸음걸이도 달라지고, 대사를 한 호흡에 하지 못할 정도로 숨도 차더라고요. 배우로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마치 잘 만들어진 가면을 쓴 듯한 느낌이었죠."

그렇게 늘린 체중은 촬영이 끝난 뒤 3개월 만에 다시 뺐다. 화보 촬영을 목표로 체중 감량에 매진했고, 막판 보름 정도는 헬스장 앞 고시원에 들어가 하루 4번씩 운동했다고 한다.

이희준은 외적인 변화 이외에 인물 내면을 이해하는 데도 온 힘을 쏟았다. 곽상천은 극 중 '박통'의 존재를 신념처럼 여기고 충성하는 인물이다. 청와대 안보를 위해서라면 도심에 탱크를 운행할 정도로 공포 경호를 시행한다. 그런가 하면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과는 충성경쟁을 벌이며 사사건건 부딪친다.

이희준은 "곽상천은 자기가 하는 일이 나라와 각하를 위한 일이라고 100% 확신하는, 어떻게 보면 순수한 인물인 것 같다. 그런 신념에 집중했다"면서 "처음 대본을 봤을 때는 이런 사람이 과연 있을까 생각했지만, 촬영을 마쳤을 때는 그럴 수도 있구나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위해 "양극단에 있는 자료들을 모두 찾아봤다"고 했다.

"영화를 통해 세상과 사람을 보는 시각도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는 게 배우의 가장 큰 수혜인 것 같아요. 제가 이 작품을 하지 않았다면 곽상천 같은 인물을 이해하려 들지도 있을 테니까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인 이희준은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2012)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영화 '마약왕' '미쓰백' 등에서 폭넓은 연기를 보여줬다. 그는 차기작으로 1990년대 콜롬비아 이민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보고타'에 캐스팅된 상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배역 위해 25㎏ 증량…놀라운 경험”
    • 입력 2020.01.16 (13:15)
    연합뉴스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배역 위해 25㎏ 증량…놀라운 경험”
"영화를 보면서 손이 막 저려오더라고요. 그만큼 긴장감이 컸죠."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서 이희준(41)은 등장과 함께 탄식을 자아낸다. 날카로움은 온데간데없고 후덕하게 달라진 외모 덕분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이라고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희준이 맡은 배역은 당시 청와대 경호실장 곽상천이다. 실존 인물인 차지철을 모델로 한 인물이다. 그는 역할을 위해 3개월 만에 25㎏을 늘려 몸무게 100kg 거구로 변신했다. 평소 엄격한 체중 관리를 하는 그에게 뱃살을 찌우는 것은 큰 도전이었다.

16일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이희준은 "저 스스로 배가 나와도 된다고 심리적으로 허락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떠올렸다. 불교 신자인 그는 절에 가서 108배를 하면서 마음을 비웠다고 했다.

"일단 결심한 뒤부터는 많이 먹고, 운동을 많이 했어요. 식사한 뒤 땅콩버터를 잔뜩 바른 토스트를 먹었죠. 살이 찌니까 목소리 톤도 낮아지고, 걸음걸이도 달라지고, 대사를 한 호흡에 하지 못할 정도로 숨도 차더라고요. 배우로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마치 잘 만들어진 가면을 쓴 듯한 느낌이었죠."

그렇게 늘린 체중은 촬영이 끝난 뒤 3개월 만에 다시 뺐다. 화보 촬영을 목표로 체중 감량에 매진했고, 막판 보름 정도는 헬스장 앞 고시원에 들어가 하루 4번씩 운동했다고 한다.

이희준은 외적인 변화 이외에 인물 내면을 이해하는 데도 온 힘을 쏟았다. 곽상천은 극 중 '박통'의 존재를 신념처럼 여기고 충성하는 인물이다. 청와대 안보를 위해서라면 도심에 탱크를 운행할 정도로 공포 경호를 시행한다. 그런가 하면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과는 충성경쟁을 벌이며 사사건건 부딪친다.

이희준은 "곽상천은 자기가 하는 일이 나라와 각하를 위한 일이라고 100% 확신하는, 어떻게 보면 순수한 인물인 것 같다. 그런 신념에 집중했다"면서 "처음 대본을 봤을 때는 이런 사람이 과연 있을까 생각했지만, 촬영을 마쳤을 때는 그럴 수도 있구나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위해 "양극단에 있는 자료들을 모두 찾아봤다"고 했다.

"영화를 통해 세상과 사람을 보는 시각도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는 게 배우의 가장 큰 수혜인 것 같아요. 제가 이 작품을 하지 않았다면 곽상천 같은 인물을 이해하려 들지도 있을 테니까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인 이희준은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2012)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영화 '마약왕' '미쓰백' 등에서 폭넓은 연기를 보여줬다. 그는 차기작으로 1990년대 콜롬비아 이민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보고타'에 캐스팅된 상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