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국군 첫 성전환 부사관 전역 심사 부당” vs “예정대로 진행”
입력 2020.01.16 (13:50) 수정 2020.01.16 (16:20)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국군 첫 성전환 부사관 전역 심사 부당” vs “예정대로 진행”
동영상영역 끝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의 전역심사를 앞두고 군인권센터가 "성 정체성과 성적 지향에 관계없이 국가와 시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선진군대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오늘(16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군 최초의 성전환 수술 부사관 탄생을 환영한다"며, "여성과 성 소수자의 안정적인 복무 보장은 해당 국가가 얼마나 성평등한 국가인지 보여주는 좋은 지표"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은 현재 관할 법원의 성별 정정신청을 한 상태"라면서 "법적인 성별 정정 절차를 밟고 있음에도 전역심사위원회를 진행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정례브리핑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성전환 수술 부사관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의 결과를 존중해야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처음으로 발생한 사안이라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부사관에 대한 군 병원의 '심신장애' 판정 사유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남군으로서의 복무여건에 따른 의무조사를 관련 규정에 따라 실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전차 승무 특기로 복무 중이던 부사관 A 씨는 지난해 12월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지난해부터 부사관 A 씨의 수술, 상담 및 법률 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성전환 수술 이후 군 병원은 해당 부사관에게 '심신 장애 3급' 판정을 내렸고, '군 인사법 및 군 인사 시행규칙'에 따라 전역심사를 열게 되었습니다.

육군의 전역심사위원회는 이번 달 22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오늘 군인권센터 기자회견과 국방부 정례브리핑 현장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 [현장영상] “국군 첫 성전환 부사관 전역 심사 부당” vs “예정대로 진행”
    • 입력 2020.01.16 (13:50)
    • 수정 2020.01.16 (16:20)
    케이야
[현장영상] “국군 첫 성전환 부사관 전역 심사 부당” vs “예정대로 진행”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의 전역심사를 앞두고 군인권센터가 "성 정체성과 성적 지향에 관계없이 국가와 시민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선진군대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오늘(16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군 최초의 성전환 수술 부사관 탄생을 환영한다"며, "여성과 성 소수자의 안정적인 복무 보장은 해당 국가가 얼마나 성평등한 국가인지 보여주는 좋은 지표"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은 현재 관할 법원의 성별 정정신청을 한 상태"라면서 "법적인 성별 정정 절차를 밟고 있음에도 전역심사위원회를 진행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정례브리핑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성전환 수술 부사관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의 결과를 존중해야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처음으로 발생한 사안이라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부사관에 대한 군 병원의 '심신장애' 판정 사유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남군으로서의 복무여건에 따른 의무조사를 관련 규정에 따라 실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전차 승무 특기로 복무 중이던 부사관 A 씨는 지난해 12월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군인권센터는 지난해부터 부사관 A 씨의 수술, 상담 및 법률 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성전환 수술 이후 군 병원은 해당 부사관에게 '심신 장애 3급' 판정을 내렸고, '군 인사법 및 군 인사 시행규칙'에 따라 전역심사를 열게 되었습니다.

육군의 전역심사위원회는 이번 달 22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오늘 군인권센터 기자회견과 국방부 정례브리핑 현장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