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례도 못 치르고 49재…마사회 ‘갑질’·비리 사라져야”
입력 2020.01.16 (16:02) 취재K
“장례도 못 치르고 49재…마사회 ‘갑질’·비리 사라져야”
오늘(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는 故 문중원 기수를 추모하는 49재 행사가 열렸습니다.

49재란 사람이 죽은 뒤 49일째 치르는 불교식 제사의례를 일컫습니다. 죽은 이의 명복을 빌고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나게 한다는 의미로 치르는 의식입니다.

그런데 문 씨의 유가족들은 장례도 채 매듭짓지 못하고 49재부터 치렀습니다. 과연 무슨 일일까요?

어느덧 49일..."부정과 비리, 갑질의 문화 사라져야"

고 문중원 씨는 한국마사회(이하 마사회)의 부산·경남지역본부 소속 기수로, 마사회 내부의 비리 의혹을 폭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지난해 11월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문 씨가 폭로한 의혹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문 씨가 경마에서 '감독'과도 같은 역할을 하는 조교사(전문적으로 경주마를 훈련시키고 관리하는 일을 하는 사람)에 의해 지속적으로 '부당 지시'를 받아왔다는 겁니다.

이 조교사들이 기수들에게 말을 어떻게 타야 할지 작전 지시부터 출전 기회까지 모든 권한을 갖고 있었기에, 이들이 부당한 지시를 내리더라도 기수 입장에선 따를 수밖에 없어 '부정 경마'에 강제로 가담하게 된다는 겁니다.

두 번째 의혹은 조교사 채용비리 의혹입니다. 문 씨의 유서엔 기수로서의 생활에 한계를 느끼고 조교사 자격증을 취득했으나, 끝내 말을 관리하기 위한 '마방(마구간)'을 배정받지 못했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조교사 면허를 따더라도 마방을 대여받기 위해서는 마사회에서 주관하는 심사에 통과해야 하지만, 문 씨가 높은 점수를 얻은 것과 별개로 심사는 순전히 마사회 측과의 친분 관계에 의해 결정된다는 게 문 씨 측 주장입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의 혜찬 스님은 오늘 49재를 시작하기 전 "부정과 비리, 갑질의 문화는 한국마사회뿐만 아니라 이 사회에 만연해 있는 암적인 존재"라고 추모의 말을 남겼습니다.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는 故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는 故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

유가족, "아직까지 장례도 못 치러...억울함이 없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문 씨의 부인 오은주 씨는 한동안 오열하며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겨우 입을 뗀 오 씨는 "우린 아직까지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고 남편은 어둡고 좁은 관 속에만 누워서 광화문 길 한복판에 있다"며 "사람이 죽고 49일이 되면 영혼이 빠져나가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난다는데, 제 남편은 아직 제 옆에서 맴돌 것 같다"고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꼭 남편의 한을 풀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참석자들을 향해 남편을 위해 기도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문 씨의 아버지 문군옥 씨 역시 "국가공기업인 한국마사회가 저지른 갑질 때문에 일어난 사회적 타살이 분명한데도, '이러다 말겠지.' 하는 생각으로 일관하는 것 같다"면서, "우리 아들 중원이의 몸부림이 마지막이 되어 앞으로 이런 억울함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9재를 마치고 난 뒤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은 조계사에서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을 지나 정부서울청사 옆에 마련된 문 씨의 분향소까지 행진했습니다.

현재는 마사회 측도 문 씨의 의혹 제기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지만, 여전히 유가족들은 문 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분향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 “장례도 못 치르고 49재…마사회 ‘갑질’·비리 사라져야”
    • 입력 2020.01.16 (16:02)
    취재K
“장례도 못 치르고 49재…마사회 ‘갑질’·비리 사라져야”
오늘(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는 故 문중원 기수를 추모하는 49재 행사가 열렸습니다.

49재란 사람이 죽은 뒤 49일째 치르는 불교식 제사의례를 일컫습니다. 죽은 이의 명복을 빌고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나게 한다는 의미로 치르는 의식입니다.

그런데 문 씨의 유가족들은 장례도 채 매듭짓지 못하고 49재부터 치렀습니다. 과연 무슨 일일까요?

어느덧 49일..."부정과 비리, 갑질의 문화 사라져야"

고 문중원 씨는 한국마사회(이하 마사회)의 부산·경남지역본부 소속 기수로, 마사회 내부의 비리 의혹을 폭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지난해 11월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문 씨가 폭로한 의혹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문 씨가 경마에서 '감독'과도 같은 역할을 하는 조교사(전문적으로 경주마를 훈련시키고 관리하는 일을 하는 사람)에 의해 지속적으로 '부당 지시'를 받아왔다는 겁니다.

이 조교사들이 기수들에게 말을 어떻게 타야 할지 작전 지시부터 출전 기회까지 모든 권한을 갖고 있었기에, 이들이 부당한 지시를 내리더라도 기수 입장에선 따를 수밖에 없어 '부정 경마'에 강제로 가담하게 된다는 겁니다.

두 번째 의혹은 조교사 채용비리 의혹입니다. 문 씨의 유서엔 기수로서의 생활에 한계를 느끼고 조교사 자격증을 취득했으나, 끝내 말을 관리하기 위한 '마방(마구간)'을 배정받지 못했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조교사 면허를 따더라도 마방을 대여받기 위해서는 마사회에서 주관하는 심사에 통과해야 하지만, 문 씨가 높은 점수를 얻은 것과 별개로 심사는 순전히 마사회 측과의 친분 관계에 의해 결정된다는 게 문 씨 측 주장입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의 혜찬 스님은 오늘 49재를 시작하기 전 "부정과 비리, 갑질의 문화는 한국마사회뿐만 아니라 이 사회에 만연해 있는 암적인 존재"라고 추모의 말을 남겼습니다.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는 故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는 故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

유가족, "아직까지 장례도 못 치러...억울함이 없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문 씨의 부인 오은주 씨는 한동안 오열하며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겨우 입을 뗀 오 씨는 "우린 아직까지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고 남편은 어둡고 좁은 관 속에만 누워서 광화문 길 한복판에 있다"며 "사람이 죽고 49일이 되면 영혼이 빠져나가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난다는데, 제 남편은 아직 제 옆에서 맴돌 것 같다"고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꼭 남편의 한을 풀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참석자들을 향해 남편을 위해 기도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문 씨의 아버지 문군옥 씨 역시 "국가공기업인 한국마사회가 저지른 갑질 때문에 일어난 사회적 타살이 분명한데도, '이러다 말겠지.' 하는 생각으로 일관하는 것 같다"면서, "우리 아들 중원이의 몸부림이 마지막이 되어 앞으로 이런 억울함이 없는 세상을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9재를 마치고 난 뒤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은 조계사에서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을 지나 정부서울청사 옆에 마련된 문 씨의 분향소까지 행진했습니다.

현재는 마사회 측도 문 씨의 의혹 제기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지만, 여전히 유가족들은 문 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분향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