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
입력 2020.01.16 (17:24) 수정 2020.01.16 (17:27) 국제
중국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
"타이완은 독립국"이라는 차이잉원 총통의 발언에 대해 중국 대만판공실 마샤오광 대변인이 오늘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마 대변인은 이어 "타이완은 중국의 신성한 불가분의 일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런 강철 같은 사실에 도전하려 한다면 머리가 깨져 피를 흘리는 일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차이 총통에게 자신을 과신하고 형세를 오판해 긴장과 혼란을 일으키고 타이완을 위험에 빠뜨리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마 대변인은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는 반석같이 확고하다"면서 "중국 영토의 한 조각이라도 분열시키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1일 재선에 성공한 차이 총통은 전날 BBC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독립된 국가"라면서 중국이 현실을 직면하고 타이완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
    • 입력 2020.01.16 (17:24)
    • 수정 2020.01.16 (17:27)
    국제
중국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
"타이완은 독립국"이라는 차이잉원 총통의 발언에 대해 중국 대만판공실 마샤오광 대변인이 오늘 "타이완은 이제까지 국가인 적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마 대변인은 이어 "타이완은 중국의 신성한 불가분의 일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런 강철 같은 사실에 도전하려 한다면 머리가 깨져 피를 흘리는 일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차이 총통에게 자신을 과신하고 형세를 오판해 긴장과 혼란을 일으키고 타이완을 위험에 빠뜨리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마 대변인은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겠다는 우리의 결의는 반석같이 확고하다"면서 "중국 영토의 한 조각이라도 분열시키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1일 재선에 성공한 차이 총통은 전날 BBC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독립된 국가"라면서 중국이 현실을 직면하고 타이완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