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집이 투기 대상 돼선 안돼…국가경쟁력 떨어져”
입력 2020.01.16 (17:24) 정치
정세균 총리는 "집이 투기의 대상이 되어선 절대 안 된다, 심지어 투자의 대상이 되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동산은 "주거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부동산 가격 상승은 실제 형체가 없이 (가격만) 상승하는 것"이라며 "개인 생활비가 올라갈 것이다. 봉급 더 줘야 하고 국가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부동산 투기는 정말 근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그것도 법과 제도 하에서 하는 것이지 우격다짐으로만 되는 일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정 총리는 "확고한 국가적 목표를 갖고 그걸 관철하기 위해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서 하는 게 옳다"며 "같은 일을 하더라고 좀 더 매끄럽게 하는 주문은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부동산 가격이 급격하게 오르는 걸 막는 건 대통령이나 장관을 위한 게 아니"라면서 "그거 때문에 피해의식, 소외감을 느끼는 국민들 위해서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입법부 수장 출신 총리로서 꼭 개선하고자 하는 분야는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각 정당 지도부들과도 인간적 교류가 있고 하니까 소통이 유리할 것"이라며 "긴밀하게 소통할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청문회에서) 제가 목요클럽을 운영하고 협치 내각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 게 잘 이뤄져서 뭔가 성과를 내면 국민들께서 덜 걱정하셔도 될 상황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스웨덴의 노사정 대화 모델인 '목요클럽'은 총선 전, 이르면 다음 달에도 운영을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2006년 산자부 장관 취임사 중 일하다 접시를 깨는 공직자는 내가 용인하겠지만 일 안 하고 접시를 그대로 놔둬서 먼지 있는 공직자는 곤란하다는 얘기 했다"며, "공직사회가 활발하게 움직이지 않으면 경제활성화도 될 수 없고 국가경쟁력도 더 커질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면책제도를 잘 만들어서 재량권을 갖고 일을 하도록 해 주겠다"며 "부정, 비리가 개입돼지 않는 한 책임을 묻지 않고 그들이 적극적으로 노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공직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면서 "어떻게 no할 궁리하지 말고 yes할 궁리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총선 관리에 어떤 부분을 유념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의 수준이 관권 선거를 할 수 있는, 통하는 시대는 지나갔다"며 "오히려 공직자가 관권 선거를 시도하면 그 해당되는 정당에 누를 끼치는 것이다"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 맬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해공항 적합성 재검증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 기구 만들어서 논의하게 했으면 그걸 존중해야 정직한 것이다. 그걸 그대로 수용 안 하고 정무적으로 판단하려면 그걸 왜 하느냐"며 "이왕 특위(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를 만들어서 운영하기로 했으면 그 결과를 존중하는 게 옳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을 계속 하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며 "(문 대통령이) 하시겠다고 했다"고 답했습니다.

  • 정 총리 “집이 투기 대상 돼선 안돼…국가경쟁력 떨어져”
    • 입력 2020.01.16 (17:24)
    정치
정세균 총리는 "집이 투기의 대상이 되어선 절대 안 된다, 심지어 투자의 대상이 되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동산은 "주거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부동산 가격 상승은 실제 형체가 없이 (가격만) 상승하는 것"이라며 "개인 생활비가 올라갈 것이다. 봉급 더 줘야 하고 국가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부동산 투기는 정말 근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그것도 법과 제도 하에서 하는 것이지 우격다짐으로만 되는 일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정 총리는 "확고한 국가적 목표를 갖고 그걸 관철하기 위해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서 하는 게 옳다"며 "같은 일을 하더라고 좀 더 매끄럽게 하는 주문은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부동산 가격이 급격하게 오르는 걸 막는 건 대통령이나 장관을 위한 게 아니"라면서 "그거 때문에 피해의식, 소외감을 느끼는 국민들 위해서 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입법부 수장 출신 총리로서 꼭 개선하고자 하는 분야는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각 정당 지도부들과도 인간적 교류가 있고 하니까 소통이 유리할 것"이라며 "긴밀하게 소통할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청문회에서) 제가 목요클럽을 운영하고 협치 내각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 게 잘 이뤄져서 뭔가 성과를 내면 국민들께서 덜 걱정하셔도 될 상황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스웨덴의 노사정 대화 모델인 '목요클럽'은 총선 전, 이르면 다음 달에도 운영을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2006년 산자부 장관 취임사 중 일하다 접시를 깨는 공직자는 내가 용인하겠지만 일 안 하고 접시를 그대로 놔둬서 먼지 있는 공직자는 곤란하다는 얘기 했다"며, "공직사회가 활발하게 움직이지 않으면 경제활성화도 될 수 없고 국가경쟁력도 더 커질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면책제도를 잘 만들어서 재량권을 갖고 일을 하도록 해 주겠다"며 "부정, 비리가 개입돼지 않는 한 책임을 묻지 않고 그들이 적극적으로 노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공직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면서 "어떻게 no할 궁리하지 말고 yes할 궁리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총선 관리에 어떤 부분을 유념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대한민국의 수준이 관권 선거를 할 수 있는, 통하는 시대는 지나갔다"며 "오히려 공직자가 관권 선거를 시도하면 그 해당되는 정당에 누를 끼치는 것이다" "오얏나무 밑에서 갓끈 맬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해공항 적합성 재검증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 기구 만들어서 논의하게 했으면 그걸 존중해야 정직한 것이다. 그걸 그대로 수용 안 하고 정무적으로 판단하려면 그걸 왜 하느냐"며 "이왕 특위(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를 만들어서 운영하기로 했으면 그 결과를 존중하는 게 옳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을 계속 하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며 "(문 대통령이) 하시겠다고 했다"고 답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