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입력 2020.01.16 (17:22) 수정 2020.01.16 (17:2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기차 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다섯 개 기업이 새만금에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58분 충전에, 3백 78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 버스.

용량이 가장 큰 국산 배터리를 중소업체가 장착해 만든 모델입니다.

[장홍무/에디슨모터스 전무 : "향후 (전기차를) 수출도 할 계획입니다. 수출을 위해서는 항구가 인접해야 저희들도 물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군산을 택한 겁니다."]

전기차와 부품 생산업체 5곳이 새만금에 클러스터를 조성해 올해 안에 입주하기로 했습니다.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전기차 생산업체와 함께 2천 22년까지 4천여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직접 고용 인원만 천 9백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는 군산형 일자리에 더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황덕순/청와대 일자리수석 : "법이 통과됐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진행이 될 거니까요, 그 과정에서 지역에서 노력하시면 노력하시는 만큼 성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바람직한 노사 관계를 제시할 대안이 될 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 입력 2020.01.16 (17:22)
    • 수정 2020.01.16 (17:29)
    뉴스 5
군산형 일자리 전기차 클러스터 ‘첫 삽’
[앵커]

전기차 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다섯 개 기업이 새만금에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58분 충전에, 3백 78킬로미터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 버스.

용량이 가장 큰 국산 배터리를 중소업체가 장착해 만든 모델입니다.

[장홍무/에디슨모터스 전무 : "향후 (전기차를) 수출도 할 계획입니다. 수출을 위해서는 항구가 인접해야 저희들도 물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군산을 택한 겁니다."]

전기차와 부품 생산업체 5곳이 새만금에 클러스터를 조성해 올해 안에 입주하기로 했습니다.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터를 인수한 전기차 생산업체와 함께 2천 22년까지 4천여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입니다.

직접 고용 인원만 천 9백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성현/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 "노사 상생형, 특히 중소기업에는 노사 상생으로 가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장 군산형 일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는 군산형 일자리에 더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황덕순/청와대 일자리수석 : "법이 통과됐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진행이 될 거니까요, 그 과정에서 지역에서 노력하시면 노력하시는 만큼 성과가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바람직한 노사 관계를 제시할 대안이 될 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