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즘 애들은 모르는 ‘미라클 두산’의 주인공이 돌아왔다
입력 2020.01.16 (18:50) 수정 2020.01.16 (19:1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요즘 애들은 모르는 ‘미라클 두산’의 주인공이 돌아왔다
동영상영역 끝
'미러클' 두산에 '원조 기적'의 주역이 가세했습니다. 주인공은 코치로 올 시즌 새롭게 두산 코칭스태프에 합류한 김상진(50) 코치입니다.

1994년 두산의 전신 OB베어스에서 야구계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이 발생합니다.

당시 감독의 강압적인 지휘 스타일에 항의하며 무려 17명의 선수가 집단 이탈한 사건인데, 이 명단에는 OB의 전설적 투수인 박철순과 김형석, 그리고 김상진 투수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인 1995년 OB는 이 사건을 딛고 선수 보충 없이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일으켰습니다.

올드팬들은 이것이 바로 '미러클 두산'의 원조라고 기억합니다.

영광과 추억을 함께 한 김상진 코치가 옛 배터리 김태형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두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김 코치는 두산의 시즌 시무식 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두산은 아무래도 기적의 DNA가 내재되어 있는 팀 같다"며 올 시즌 한국시리즈 2연속 우승에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요즘 애들은 모르는 ‘미라클 두산’의 주인공이 돌아왔다
    • 입력 2020.01.16 (18:50)
    • 수정 2020.01.16 (19:13)
    케이야
요즘 애들은 모르는 ‘미라클 두산’의 주인공이 돌아왔다
'미러클' 두산에 '원조 기적'의 주역이 가세했습니다. 주인공은 코치로 올 시즌 새롭게 두산 코칭스태프에 합류한 김상진(50) 코치입니다.

1994년 두산의 전신 OB베어스에서 야구계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이 발생합니다.

당시 감독의 강압적인 지휘 스타일에 항의하며 무려 17명의 선수가 집단 이탈한 사건인데, 이 명단에는 OB의 전설적 투수인 박철순과 김형석, 그리고 김상진 투수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인 1995년 OB는 이 사건을 딛고 선수 보충 없이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일으켰습니다.

올드팬들은 이것이 바로 '미러클 두산'의 원조라고 기억합니다.

영광과 추억을 함께 한 김상진 코치가 옛 배터리 김태형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두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김 코치는 두산의 시즌 시무식 날 KBS와의 인터뷰에서 "두산은 아무래도 기적의 DNA가 내재되어 있는 팀 같다"며 올 시즌 한국시리즈 2연속 우승에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